차관[借款, foreign loan]

- 외국의 실물자본이나 화폐자본을 일정기간 빌리거나 대금결제를 유예하면서 도입하는 것을 차관이라 한다. 차관은 선진국에서 후진국에 공여되는 것이 보통인데, 선진국은 금리차이에 의한 이자수입, 유휴자본을 운용하고, 새로운 시장을 확보하는 등의 이점이 있고, 후진국은 국내의 부족자금을 외국에서 저렴하게 도입해 경제발전에 사용할 수 있다.

 

차별화 전략[差別化戰略]

- 차별화는 「어떤 판매자의 제품이 다른 판매자의 제품과 구별되는 중요한 근거를 갖는 것」이다. 차별화를 통하여 제품에 대한 소비자의 선호도를 높이고, 시장 점유율의 확대를 꾀하려고 하는 것이 차별화 전략의 목적이다. 예를 들어 똑같은 빵을 구워서 팔더라도 건너편 빵집에서는 땅콩을 뿌려서 팔고 있다면 우리 집에서는 아몬드를 뿌려서 파는 것이다. 이것이 건너편 빵집과의 차별화 전략이다. 차별화는 제품 자체의 차별화, 취급하는 기업의 차별화, 그외 거래상이라든가 판매 촉진·수단에 따른 차별화 등이 있다.

 

채권[債券, bond]

- 채권은 정부, 공공단체와 주식회사 등이 일반인으로부터 비교적 거액의 자금을 일시에 조달하기 위하여 발행하는 차용증서()이며, 그에 따른 채권()을 표창하는 유가증권()이다. 채권은 상환기한이 정해져 있는 기한부 증권이며, 이자가 확정되어 있는 확정이자부 증권이라는 성질을 가진다. 그리고 채권은 대체로 정부 등이 발행하므로 안전성이 높고, 이율에 따른 이자소득과 시세차익에 따른 자본소득을 얻는 수익성이 있으며, 현금화할 수 있는 유동성이 크다. 이러한 특성에 의하여 채권은 만기(滿)와 수익률()에 따라 주요한 투자자금의 운용수단으로 이용되기도 한다. 채권은 대규모 자금조달수단이라는 점에서 주식()과 유사하기도 하다. 그러나 채권은 타인자본이며, 증권소유자가 채권자()로서 이익이 발생하지 않아도 이자청구권을 갖고, 의결권의 행사에 의한 경영참가권이 없고, 상환이 예정된 일시적 증권인 반면 주식은 자기자본이며, 증권소유자가 주주()로서 이익이 발생하여야 배당청구권을 갖고, 의결권의 행사에 의한 경영참가권이 있고, 장차 상환이 예정되지 않은 영구적 증권이라는 점에서 크게 다르다. 채권은 발행주체에 따라 국채(지방채(특수채(금융채(회사채(), 이자지급방법에 따라 이표채()·할인채(복리채(), 상환기간에 따라 단기채()·중기채()·장기채(), 모집방법에 따라 사모채(공모채(), 보증유무에 따라 보증사채(무보증사채() 등으로 분류된다. 채권과 관련하여 가장 중요한 요소는 채권수익률()이다. 채권수익률이란 채권에 투자하여 얻을 수 있는 수익의 크기를 나타내는 척도이며 예금의 이자율에 상당하는 것으로서 발행수익률, 시장수익률, 실효수익률 등으로 구분된다. 그 가장 큰 변동요인은 채권의 수요와 공급인데, 주로 공급보다는 수요에 의하여 영향을 받는다. 그것은 채권의 공급은 일정한 계획에 의하여 이루어지는 반면에 채권의 수요는 채권의 가격에 탄력적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채권의 가격은 만기, 발행주체의 지급불능 위험과 같은 내부적 요인과 시중금리, 경제상황과 같은 외부적 요인 등에 의한 수요와 공급의 추이에 따라 결정되며 수시로 변한다.

 

책임보험[責任保險, liability insurance]

- 불의의 사고가 알어났을 때 피해자에게 최소한의 보상을 보장하기 위해 법(우리의 경우 자동차 손해 배상 보장법)으로 가입을 의무화한 보험을 말한다. 책임보험이 있기 때문에 불의의 사고가 발생하였을 때 사고를 낸 사람이 경제적 능력이 없더라도 피해자는 최소한의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이에 반해 자동차 소유자가 필요에 따라 임의로 들 수 있는 보험은 종합보험이라 한다. 책임보험은 모든 차량이 반드시 들어야 한다는 점에서 종합보험과 큰 차이를 보인다. 또 종합보험은 대인배상뿐만 아니라대물 및 자손(자기손실) 등에 따른 배상책임을 대신하나 책임보험은 피해자의 인적 피해만을 보상해 주는 것도 다른 점이다.

 

첨단주[尖端株]

- 첨단기술산업 관련 기업의 주식을 첨단주라 한다. 전자, 컴퓨터 관련 산업, 로보틱스(robotics), 생명공학 분야 등이 그 좋은 예가 될 수 있다. 이와 같은 종목들은 상당한 잠재적 이익을 가지는데 반해 그 불확실성과 치열한 경쟁으로 인해 상당한 위험을 수반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청약예금[請約預金]

- 국민주택 등이 아닌 주택을 공급받기 위하여 세대주가 가입하는 저축이다. 청약통장에는 청약저축, 청약예금, 청약부금의 3종류가 있다. 청약예금은 민간건설업체가 짓는 `민영주택'을 분양받을 자격을 얻기위해 가입하는 예금. 지역별로 청약가능한 면적에 따라 일시불로 납부하는 방식이다. 한꺼번에 목돈을 넣어두고 6개월이 지나면 2순위,2년이 경과하면 1순위 청약자격이 생긴다. 가입대상은 예전엔 당해 주택건설지역에 거주하는 가구로서 1가구 1계좌만 가능했으나 2000년 3월부터 20세가 넘는 사람이면 1인 1계좌가 가능해졌다. 모든 시중은행에서 취급하며, 2년마다 한번씩 청약가능한 평형을 바꿀 수 있다.

 

총통화[總通貨, M2]

- 통화량에 정기적금, 정기예금과 같은 은행의 저축성예금과 거주자 외환예금까지 포함시킨 개념을 총통화라 한다. 이들을 총통화라고 하는 것은 이들 예금은 원하면 언제든지 인출하여 현금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총통화를 중심지표로 삼아 매년 그 증가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관리해 적정한 수준의 통화공급을 기해왔으나, 최근 금융환경변화로 총통화가 제기능을 못하고 있어 한국은행은 1997년부터 총통화보다 넓은 의미의 '은행통화(총통화+CD+금전신탁 ; MCT)'를 중심으로 통화관리를 하고 있다.

 

최고경영자[chief exeecutive officer; CEO]

- 기업의 최고 의사결정권자를 말한다. 미국 기업에서 처음 생긴 개념으로, 보통 대표이사와 같은 뜻으로 쓰인다. 대외적으로 기업을 대표하고 대내적으로는 이사회의 결의를 집행하며, 회사 업무에 관한 결정과 집행을 담당하는 등 대표이사와 유사한 지위·권한을 갖는다. CEO(Chief Executive Officer)는 한 기업에 보통 1명이 있지만, 복수의 CEO를 두는 기업도 있으며, CEO가 회장직을 겸하는 경우도 있으나 두 직책이 분리되는 경우도 있다. CEO와 회장직이 분리되어 있는 경우에는 일반적으로 회장은 단지 이사회를 주재하는 권한만을 행사하는 데 반하여 CEO는 경영 전반을 통괄한다. 따라서 기업 경영에 관한 실권은 CEO에게 있다고 할 수 있다. 진정한 CEO가 되기 위해서는 자신만의 독특한 경영철학과 경영이념, 그리고 지도력(리더십)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이다. 즉 바람직한 정책과 전략을 제시해 기업의 구체적인 행동 강령을 이끌어 내고, 필요한 순간에 과감히 결단을 내릴 수 있어야만 성공적인 CEO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기업의 모든 권한이 CEO에 집중될 경우 독재형 경영구조를 낳을 수도 있다는 점이 문제점으로 지적되기도 한다. 즉 경륜이 부족한 CEO가 기술과 사업모델 개발에서부터 재무·인사·마케팅에 관한 권한까지 독점하게 되면 객관적인 판단에 문제가 생길 수 있고, 심지어 기업 이미지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중대한 오류까지 범하게 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2000년 이후 세계 각국의 기업들에서는 CEO의 권한을 보충 또는 견제하기 위한 차원에서 CEO와 임원들의 역할을 분담해 최고재무관리자(CFO)·최고정보보호책임자(CPO)·최고운영책임자(COO)·컨텐츠기획책임자(CCO) 등의 새로운 직책을 신설하는 등 경영구조 개편을 꾀하고 있다.

 

최고지식경영자[chief knowledge officer; CKO]

- 조직의 지식경영과 지식관리를 책임지는 고급 임원을 뜻한다. 최고지식경영자(CKO)의 주요 임무는 지식경영과 관리에 대한 학습을 장려하여 조직의 경쟁력을 근본적으로 늘리고 전략과 비전을 제시하는 것이다. 국내에서는 1990년대 후반에 지식경영에 대한 논의가 활발해지면서 최고지식경영자가 등장하기 시작하였다. 21세기는 지식이 조직의 부와 경쟁력 창출의 핵심원천이 되는 지식경영의 시대이다. 지식경영이 중요해지면서 최고지식경영자의 필요성도 커졌다. CKO는 조직내 지식경영과 지식관리를 총지휘하는 고급 임원으로, 조직 내부 구성원들이 보유한 전문지식을 발굴하여 효과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또 지식경영을 위한 지식공유 시스템의 기반을 구축하여 사내 지식활용을 위한 지식문화 조성 등의 업무를 총괄지휘하며, 각종 정보수집부터 어떤 종류의 지식이 조직의 경쟁우위 강화에 필요한지 등을 결정한다.

 

최대효과의 원칙/최소비용의 원칙

- 경제적으로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내는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최대효과의 원칙, 최소비용의 원칙이라 한다. 정확하게 말하면, 비용이 일정한 경우에는 효과가 또는 수입이 최대가 되는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최대효과의 원칙이고, 효과가 일정할 경우에는 비용이 최소가 드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최소비용의 원칙이다.

 

최저임금제[最底賃金制, minimum wage]

- 최저임금제는 국가가 노·사간의 임금결정과정에 개입하여 임금의 최저수준을 정하고, 사용자에게 그 이상의 임금을 지급하도록 법으로 강제함으로써 저임금 근로자를 보호하는 제도이다. 그러므로 최저임금제가 시행되면 사용자가 근로자와 합의하여 최저임금액보다 낮은 임금을 지급한다고 정하더라도 그것은 당연히 무효가 되며, 이 경우에는 최저임금액을 지급해야 한다. 이 제도는 임금수준을 전반적으로 끌어올려 근로자의 생활안정과 노동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고자 하는 것이다. 최저임금제는 1894년 뉴질랜드에서 산업조정중재법의 제정에 따라 최초로 채택되었다. 우리나라는 헌법 제32조 ""국가는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최저임금제를 시행하여야 한다""라는 근거규정에 입각하여, 1986년 12월 31일 최저임금법을 제정하고, 1988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때 10인 이상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처음 시행된 이후 10인 이상 건설업, 광업(89년1월), 10인 이상 전사업장(90년1월), 5인 이상 전사업장(99년9월)으로 확대돼 왔으며, 2000년 9월 모든 사업장으로 확대되었다.
노동부장관은 매년 '최저임금위원회'의 심의 결과에 따라 최저임금액을 결정하여야 한다. 매년 노동부장관이 '최저임금위원회'에 심의를 요청하면, 노동자대표(9명) 사용자대표(9명) 공익대표(9명) 등 모두 27명으로 구성된 '최저임금위원회'에서는 근로자의
생계비, 유사근로자 임금수준, 노동생산성 등을 고려하여 최저임금안을 심의, 의결하고 그 심의결과에 따라 노동부장관이 최저 임금을 결정, 고시하게 된다. 근로자 대표나 사용자 대표는 고시된 최저임금안에 대하여 이의가 있는 때에는 고시된 날부터 10일이내에 노동부장관에게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 노동부장관은 이의가 이유있다고 인정되는 때에는 최저임금위원회에 최저임금안의 재심의를 요구해야 한다. 최저임금은 2005년까지는 매년 9월1일부터 다음해 8월31일까지를 기준으로 적용해왔으나 2006년부터 매년1월1일부터 12월 말일까지로 적용기간이 변경되었다. 최저임금은 정원사 가정부 선원 등 일부를 제외하고 모든 사업장에 적용되며, 상용근로자뿐만 아니라 임시직·일용직·시간제 근로자, 외국인근로자 등 고용형태나 국적에 관계없이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이면 모두 적용대상이다. 단, 사업주는 예외적으로 취업기간 6개월 미만인 만 18세 미만 근로자에게는 최저임금액의 10%를 감액할 수 있다. 최저임금을 위반한 사업자는 최저임금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돼있다

 

최종재[最終財, end goods]

- 최종 생산단계에서 완성되어, 최종 소비단계에 있는 물건 또는 재화를 최종재라 한다. 재화의 생산은 몇 가지 생산단계를 거쳐서 이루어진다. 최종재는 그 마지막 단계에 있는 것이다. 최종 생산단계보다 앞 단계에서 생산되어 다음의 최종단계를 위해 사용되는 재화를 중간재라 한다. 예를 들어 최종 소비재로는 컴퓨터, 자동차 등이 있고, 최종 생산재로는 기계기구 등이 있으며, 중간재로는 밀가루, 석탄 등 각종 원료가 있다.

 

추가경정예산[追加更正預算, supplementary budget]

- 예산이 성립한 후에 생긴 부득이한 사유로 인하여 이미 성립된 예산에 변경을 가하는 예산이다. 구재정법()에서는 추가예산과 경정예산을 구별하고 있었으나(23조), 현행 헌법(56조) 및 국가재정법(89조)은 이를 포괄하여 추가경정예산으로 정하고 있다. 추가경정예산은 이미 성립된 예산의 변경을 가져온다는 점에서 국회에 제출된 예산(안)의 수정을 위한 수정예산()과 다르다. 또 종래의 추가예산은 편성 후에 생긴 불가피한 사유(예컨대, 전쟁이나 대규모 자연재해가 발생한 경우, 경기침체·대량실업 등 대내·외 여건에 중대한 변화가 발생하였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는 경우, 법령에 따라 국가가 지급하여야 하는 지출이 발생하거나 증가하는 경우)에 기인한 데 반하여, 추가경정예산은 성립 후에 생긴 사유에 기인한다는 점에서 양자는 다르다. 추가경정예산은 단일예산의 원칙에 대한 예외이기도 하다.

 

출자전환[出資轉換, debt-equity swap]

- 채권자인 금융기관이 채무자인 기업에게 빌려준 대출금을 주식으로 전환해 기업의 부채를 조정하는 방식이다. 자금난에 빠진 기업의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채권자인 금융기관이 기업의 빚을 탕감해 주는 대신 그 기업의 주식을 취득하는 부채조정 방식으로, 금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해당 기업의 채권을 직접 주식으로 전환하는 직접 출자전환 방식과 투자자가 매출 채권을 할인 매입한 뒤 기업의 주식과 상계하는 간접 출자전환 방식이 있다. 출자전환을 하면, 자본시장의 침체와 별도로 손쉽게 기업의 재무구조를 개선할 수 있고, 기업 구조조정과 관련된 사회적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기업의 경상이익을 개선할 수 있는 등 금융기관과 기업이 모두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이러한 출자전환의 형태가 장기적이 되면 기업의 회생 여부에 따라 국제결제은행(BIS)이 정한 은행의 위험자산대비 자기자본비율이 영향을 받을 수 있고, 또 대주주경영권 상실로 인한 경영 부실 등 기업 부실이 금융기관 부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단점도 가지고 있다. 따라서 무분별한 직접 출자전환 방식은 피하고, 기업의 우선주 발행과 특례조항 확대, 자산유동화전문회사 확충 등 출자전환의 문제점과 보완점이 제기되고 있다.

 

출자총액제한제도[出資總額制限制度]

- 대규모 기업집단에 속하는 회사가 순자산액의 일정비율을 초과해 국내회사에 출자할 수 없도록 한 제도이다. 업종 다각화에 따른 대기업들의 무분별한 사업 확장을 막기 위해 자산총액 10조 원 이상인 기업집단 소속의 기업에 한해 순자산의 40%를 초과하여 계열사·비계열사를 불문하고 국내회사에 출자할 수 없도록 하던 제도이다. 1997년 폐지되었다가 1999년 공정거래법(현행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을 개정하면서 부활하였지만, 2009년 개정시 조문이 다시 삭제되었다. 이 제도는 그동안 대기업들의 과다한 확장을 막는 데는 기여했으나, 기업 퇴출과 적대적 인수합병을 어렵게 한다는 이유로 1997년 폐지되었던 것인데, 이후 적대적 인수합병이 한 건도 일어나지 않고, 오히려 대기업들의 계열사에 대한 내부지분율이 증가하는 등 부작용이 일어남에 따라 다시 부활하였다가, 기업에 대한 규제의 완화를 이유로 2009년 다시 폐지되었다.

 

카르텔[cartel]

- 기업 상호간의 경쟁의 제한이나 완화를 목적으로, 동종 또는 유사산업 분야의 기업간에 결성되는 기업결합형태를 뜻한다. 기업연합()이라고도 한다. 카르텔은 가맹기업간의 협정, 즉 카르텔 협정에 의하여 성립되며, 가맹기업은 이 협정에 의하여 일부 활동을 제약받지만 법률적 독립성은 잃지 않는다. 일반적으로 카르텔은 가맹기업의 자유의사에 의하여 결성되나, 국가에 의하여 강제적으로 결성되는 경우도 있다. 협정내용이 어떤 부문에 관한 것인가에 따라 구매카르텔 ·생산카르텔 ·판매카르텔로 구분되며, 구체적으로는 판매가격 ·생산수량 ·판매지역 분할 ·조업단축 ·설비투자제한 ·과잉설비폐기 ·재고동결 등에 관하여 협정을 맺게 된다.자본주의 기업의 경쟁이 격화하던 1870년대 이래 특히 유럽 지역에서 급속히 발전하였는데, 경제의 비효율화, 국민경제발전의 저해 등에 미치는 폐해가 크므로, 국가에 의한 강제 카르텔의 경우 외에는 일반적으로 각국은 금지 ·규제하고 있다. 한국도 이 폐단의 심화를 막기 위하여 1980년에 제정한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로 통제하고 있다.

 

컨소시엄[consortium]

- 공사채·주식과 같은 유가증권의 발행액이 지나치게 커 증권인수업자가 단독으로 인수하기 어려울 때 이를 매수하기 위해 다수의 업자들이 공동으로 창설하는 인수조합을 일컫는다. 신디케이트와 혼용되는 컨소시엄은 일반적으로 공동구매카르텔, 또는 공동구매기관을 의미하는데 인수업자들의 발행증권분담에 목적이 있다. 일반적으로 정부나 공공기관이 추진하는 대규모 사업에 여러개의 업체가 한 회사의 형태로 참여하는 경우도 컨소시엄이라고 일반적으로 일컬어지고 있다. 컨소시엄의 구성방법은 주사업자를 주축으로 크고 작은 업체들이 참여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최근 정부에서 추진중인 제2이동통신 사업과 유선방송 프로그램 공급업체 선정 등이 좋은 예이다. 보통 컨소시엄을 구성할 때는 투자위험 분산, 부족한 기술의 상호보완, 개발이익의 평등분배 등이 고려돼야 한다.

 

코스닥[KOSDAQ]

- 상장기업들의 주식이나 채권을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이 사고팔 수 있는 증권거래소와는 달리, 매매를 위한 건물이나 플로어 등이 없이 컴퓨터와 통신망을 이용해 장외거래 주식을 매매하는 전자거래시스템이다. 1996년 7월 1일 코스닥증권이 개설, 단순히 증권거래소 상장을 위한 예비적 단계였던 장외시장이 미국의 나스닥(NASDAQ)과 같이 자금조달시장 및 투자마당으로 독립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되었다. 지금까지 장외시장에서의 매매거래는 증권회사의 중개로 영업창구에서 살 사람과 팔 사람이 개별적으로 만나 거래하는 상대매매방식을 취해, 동일 종목이 동일 시간에 거래되더라도 매매가격이 다른 게 보통이었다. 그러나 코스닥은 전자시스템을 이용한 불특정 다수자의 참여라는 경쟁매매방식을 도입, 기존의 장외시장을 새롭게 개편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즉 상장주식의 거래가 증권거래소에서 이루어진다면 장외등록주식은 코스닥에서 이루어지는 것이다. 코스닥 증권에서 거래되는 주식은 장외거래 대상 종목으로 증권업협회에 등록된 기업으로, 안정성이 높은 금융기관으로부터 성장성이 높은 하이테크 벤처기업까지 약 800여 개 기업들이 있다. 코스닥 시장은 거래소 시장에 비하여 성장 잠재력이 높은 반면 투자 위험도 큰 고위험·고수익의 시장이라 할 수 있다.

 

콜금리[call rate]

- 금융기관끼리 남거나 모자라는 자금을 서로 주고 받을 때 적용되는 금리. 금융기관들도 예금을 받고 기업에 대출을 해주는 등 영업활동을 하다 보면 자금이 남을 수도 있고 급하게 필요한 경우도 생기게 된다. 이러한 금융기관 상호간에 과부족 자금을 거래하는 시장이 바로 콜 시장이다. 콜 시장은 금융시장 전체의 자금흐름을 비교적 민감하게 반영하는 곳이기 때문에 이 곳에서 결정되는 금리를 통상 단기 실세금리지표로 활용하고 있다. 그동안 은행은 은행끼리, 단자·증권 등 제2금융권은 제2금융권끼리 자금을 주고 받는 등 콜 시장이 이원화돼 있었으나 1991년 5월 콜 시장 통합조치 이후 점차 하나의 시장으로 통합되는 추세에 있다.

 

클린펀드[clean fund]

- 부실채권이 없는 펀드쯤으로 해석되고 있다. 경제학용어사전에도 안 나오는 「한국형 신조어」다. 유래는 대우의 분식회계 사태 때 대우채권이 편입되어 있지 않은 펀드를 통칭한다. 대우채권이 들어가 있는 펀드는 환매가 어렵다는 일반인의 인식을 역이용한 일종의 상술로도 볼 수 있다. 음식점에서 유해 조미료, 색소 사용치 않음」이란 간판을 내걸고 영업하는 것과 같은 이치다. 그래도 투자자 입장에서는 주목하지 않을 수 없는 펀드다. 돈이 갈 곳을 찾지 못하고 헤매고 있는 현재 상황에서 투신사와 투신운용사들마다 클린펀드전쟁을 펄치고 있기 때문이다. 경쟁이 치열한 곳에는 먹거리가 많은 법. 클린펀드가 대표상품으로 부각되고 있는 이상 금융기관마다 자기 회사의 수익률의 과시하기 위해 대표선수에게 사력을 집중할 가능성이 크다. 수익률 경쟁이 펼쳐진다는 얘기다. 단기적으로는 관심을 가져볼만한 상품이다. 다만 클린펀드라도 리스크는 고객의 책임이라는 점은 명심해야 한다.

 

탄력성[彈力性, elasticity]

- 어떤 한 요인에 의해 변화가 일어났을 때 또 다른 요인이 변화가 일어나는 정도를 탄력적이라고 한다. 즉 경제변수 A가 1% 변화할 때 B가 몇% 변화하는가를 나타내는 수치를 B의 A에 대한 탄력성이라 한다. 예를 들면 가격변동에 따른 수요량의 변화를 수요의 가격탄력성, 공급량의 변화를 공급의 가격탄력성이라 부른다. 또한 소득에 대한 탄력성도 많이 사용되는데 국민소득이 1% 변동할 때의 고용량의 변화를 고용의 소득탄력성, 수입량의 변화를 수입의 소득탄력성이라 말한다. 탄력성이 1보다 클 때를 탄력적이라 하고 그보다 작은 경우를 비탄력적이라 하는데 일반적으로 절대치가 클수록 시장 메커니즘의 기능이 활발하다고 말할 수 있다. 또한 수요의 가격탄력성의 경우 탄력성이 크면 사치재, 작으면 필수재로 분류하기도 한다.

 

탄소세[炭素稅]

- 지구의 온난화 방지를 위해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석유, 석탄 등 각종 화석에너지 사용량에 따라 부과하는 세금이다. 탄소세의 효과는 2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첫째는 이산화탄소를 많이 함유하는 화석연료의 가격을 전반적으로 인상시킴으로써 화석연료 이용을 억제하는 것이다. 둘째는 대체에너지 개발을 촉진해 간접적으로 이산화탄소의 배출량을 억제하는 것이다.1991년 12월 유럽공동체 에너지환경 각료회의에서 탄소세 도입 방침이 처음 합의된 이후 현재 탄소세를 실시하고 있는 나라는 스웨덴, 핀란드, 네덜란드, 덴마크, 노르웨이 등 몇 개국에 불과하다. 미국은 전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20%를 배출하고 있으나 아직 탄소세를 실시하지 못하고 있다. 이와 같이 대부분의 나라들이 탄소세의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실시를 꺼리는 데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 탄소세의 실시가 국민경제에 미칠 악영향에 대한 우려다. 산업화된 모든 나라가 화석연료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둘째, 탄소세의 명분이 되는 지구온난화 방지는 어느 한 나라의 문제가 아니라 범지구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탄소세 실시는 국제적 공동보조를 전제로 한다. 따라서 다른 나라들과 공조체제가 갖추어진 다음에 탄소세를 실시해도 늦지 않을 것이다.

 

▣ 텔레뱅킹[telebanking]

- 전화로 은행거래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잔고조회, 거래은행간의 송금뿐만 아니라 타행송금·정기적금·대출이자·공과금 등에 대한 자동이체 신청 또는 해지 등을 전화로 은행에 지시할 수 있어 편리하다. 각 은행의 텔레뱅킹 센터에 전화가 연결되면, 전화기에 설치된 음성 자동응답시스템의 안내에 따라 전화버튼을 차례로 누르면 자동으로 컴퓨터가 처리한다. 이용할 때는 계좌 비밀번호·텔레뱅킹 비밀번호·주민등록번호·계좌번호를 알아야 한다. 은행은 지점을 두지 않고 적은 비용으로 고객 서비스를 할 수 있고, 이용자는 시간단축·요금절약 등의 이득이 있다. 앞으로는 현금을 주고받는 이외의 모든 거래가 가능해질 것이다.

 

▣ 토지[土地, land]

- 경제학상의 토지의 의미는 단지 토지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공기·물·토지·열 등 자연이 인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물질과 일체의 자연 은혜를 포괄하는 개념이다. 근대 경제학에서는 토지를 노동·자본과 달리 다음과 같은 특질이 있는 것으로 여겨졌다. ① 노동·자본이 인격적 요소인 반면 토지는 물질요소이다. ② 노동·자본이 생산의 적극적 요소인 반면 토지는 소극적 요소이다. ③ 또한 전자가 소모의 보전을 필요로 하는 반면 후자는 항구적·영구적으로 생산에 공헌할 수 있는 자원이다. 이와 같은 항구적 자원으로서 토지가 갖는 경제학적 의의는 인간에게 그들 자신의 행위 장소를 주고 생산물이 자랄 수 있는 공간을 공급한다는 의미에서, 토지용역(service of land)제공의 역할수행에 있다. 스미스, 리카도 등의 노동가치설 위에 토지사유의 작용을 도입하여 지대학설을 완성하는 것은 막스에 이르러서이다.

 

▣ 토지거래허가제[土地去來許可制]

- 투기억제를 위해 건설교통부 장관이 특정 지역을 국토이용관리법상 거래규제지역으로 지정하는 제도. 투기가 나타나거나 우려되는 지역을 대상으로 하며 각 지역에서 일정 면적 이상의 토지를 거래하려면 계약 전에 시도지사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단, 도시계획구역의 경우 주거지역은 180㎡, 상업지역은 200㎡ 도시계획구역 이외지역의 경우 500㎡, 농지는 1000㎡, 임야는 2000㎡ 이하의 토지를 거래하는 경우는 토지거래계약허가를 받지 않아도 된다. 허가를 받고자 하는 자는 그 허가신청서에 계약내용과 그 토지의 이용계획 등을 기재하여 시장·군수 또는 구청장에게 제출하여야 한다. 시장·군수 또는 구청장은 그 허가신청서를 받은날부터 15일 이내에 허가 또는 불허가의 처분을 하여 그 신청인에게 허가증을 교부하거나 불허가처분사유를 서면으로 통지한다. 허가대상에는 소유권 이전 뿐만 아니라 지상권·전세권·임차권 등의 설정도 포함된다. [참고] 토지거래신고제-일정 평수 이상의 토지거래를 할 때는 반드시 관계기관에 신고를 해야 한다는 법으로 부동산 투기 억제법이다.

 

▣ 통화[通貨, currency; M1]

- 거래에서 지급수단·유통수단으로서의 기능을 지닌 은행권과 정부 발행의 지폐·주화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명목주의에서 말하는 넓은 뜻의 화폐와 같은 뜻으로 사용되는 경우가 많으나, 금속주의에서와 같이 본위()화폐만을 화폐로 부르는 경우에는 본위화폐에 은행권 ·보조화폐 ·정부지폐 ·예금통화를 포함시킨다. 오늘날 실제로 유통되고 있는 통화에는 은행권과 보조화폐로 이루어지는 현금통화당좌예금 및 이에 준하는 요구불예금으로 구성되는 예금통화가 포함된다. 본위화폐의 국내유통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현재 화폐와 통화를 구별하는 일이란 무의미하며, 국내에 있어서의 기능이라는 점에서 양자는 동일하다. 이러한 통화의 유통량, 즉 통화량에 대해서는 19세기 이래 적정통화의 공급이 보장되기 위해 어떤 제도가 필요한가에 관하여 많은 논란이 있었다. 통화가 경제거래의 필요성에서 보아 과다하게 발행되면 상품수요가 증대하여 물가를 자극하게 되며, 과소발행은 반대로 물가를 하락시키게 된다는 화폐수량적 주장이 있는가 하면, 일국의 완전고용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이자율이 적정수준에서 결정될 수 있는 적정통화량을 공급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어 많은 논쟁을 거쳐왔다. 현재로서 통화의 발행은 금융정책에 흡수되어 경제정책 또는 국제경제라는 입장에서 파악된다.

 

▣ 통화정책[通貨政策]

- 통화당국이 통화량이나 이자율을 조절해 경제의 안정적 성장을 실현하고자 하는 정책을 말한다. ‘통화신용정책’, ‘통화금융정책’이라고도 한다. 통화정책의 목표는 재정정책과 마찬가지로 물가 안정·완전고용·국제수지 균형·경제 성장·공정 분배 등 통화정책이 실현하고자 하는 국민경제상의 목표를 말한다. 통화정책의 체계는 통화정책 수단(instrument), 통화정책의 운용 목표(operating targets), 통화정책의 최종 목표(goals)로 구성된다. 통화정책 수단이란 통화정책의 운용 목표인 이자율과 통화량을 조절·통제하기 위해 통화 당국이 직접적으로 사용하는 정책도구를 말한다. 일반적인 수단으로는 공개시장 조작(open market operation)·재할인율 정책(rediscount rate policy)·지급준비율 정책(reserve requirement policy)이 있다. 선별적 정책 수단으로는 대출한도제·이자율 규제정책·여신관리제도 등이 있다. 통화 정책 또는 화폐 정책은 정부와 중앙 은행 등이 한 국가의 화폐 공급, 유용성, 화폐가치, 금리 등을 경제 성장이나 안정성을 유지토록 하기 위해 수행하는 일련의 조치를 일컫는 말이다. 일반적으로는 통화 이론이 화폐 개혁에 가장 기초적이자 정통한 대책으로 여겨진다. 화폐 정책은 대개 팽창적 화폐정책과 긴축적 화폐정책으로 규정되는데 말그대로 팽창을 꾀하는 정책은 화폐의 공급을 늘리는 것을, 수축 정책은 정반대의 원칙을 고수한다. 화폐의 공급을 늘릴 시에는 금리를 내리고 실직률이 줄어들도록 돕는 것을 말하며 반대 상황시에는 금리/이자율이 올려 인플레이션을 억제하도록 한다. 대개 화폐 정책은 일국의 국고 상황과는 대치되도록 운영되는데 이는 정부의 세입이나 여러 지출을 모두 고려해야하기 때문이다.

 

▣ 통화량[通貨量, money supply]

- 금융기관 이외의 민간부문이 보유하는 현금통화 ·예금통화의 총칭이다. 통화공급량()이라고도 한다. 이 때 현금통화(notes in circulation)는 민간이 지급수단으로 보유하는 화폐를 말하며, 이는 중앙은행이 발행한 화폐발행액에서 중앙은행을 제외한 그 밖의 금융기관이 보유하는 시재금( notes in vault)을 공제한 잔액이다. 예금통화(monetary deposit)는 당좌예금·보통예금과 같은 요구불예금에서 미청산 타점 수표액을 공제한 것이다. 오늘날 각국의 통화량 구성을 보면 상업은행에 의해 창조되는 예금통화가 현금통화에 속하는 민간부문의 화폐보유량보다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따라서 상업은행제도는 예금통화의 창조를 저감()함으로써 통화량을 감소시킬 수도 있으며, 일정 한도까지 예금화폐의 창조를 확장하여 통화량을 팽창시킬 수도 있다.

 

▣ 투기[投機, speculation]

- 단기간에 대폭적인 가격변동이 있을 것을 예견하여 상품이나 유가증권의 시세변동에서 발생하는 차익(差益)의 획득을 목적으로 하는 거래행위이다. 대응용어로서의 투자(:investment)는 반대급부로서의 과실(:이자)을 얻는 것을 주목적으로 하는 점에서 구별되는데, 현실적으로 투기와 투자의 구별은 극히 곤란하다. 투기거래에서는 시가의 하락을 예상하는 쪽이 매도측(seller), 시가의 앙등을 예상하는 쪽이 매수측(buyer)이 되므로, 매매차익을 노리는 점에서는 일반 상품매매와 같다. 그러나 물품 그 자체의 매수·매도에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니라, 오직 필연적 또는 우연하게 발생하는 시가의 변동을 예상하고 매매를 성립시켜 그 결과로서의 차익(또는 차손)을 얻는 점에 특색이 있다. 원래는 기회에 편승하는 일, 확실한 성산()이 없는 우연한 사실에 의하여 손익이 발생하는 극단의 모험적 행위를 말한다.

 

▣ 투자신탁회사[投資信託會社]

- 투지신탁회사는 고객의 자산을 모아서 대신 운용해주고 이익을 고객에게 돌려주는 회사이다. 개인이 투자신탁회사를 이용하는 이유는 증권시장에서 소액의 투자금을 운용하는 개인은 기관투자가에 비해 전문성이나 투자전반에 대한 운용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투자신탁회사는 전문투자가 혹은 운용자를 보유하고 있는데 고객의 자산을 운용하는 대가로 투자원금의 일정부분을 이득으로 취한다.

 

▣ 투자율[投資率, investment ratio]

- 투자율이란 일정기간동안 국민경제가 생산한 생산물 또는 수취한 소득에 대한 투자의 비율을 의미하는 것으로 투자액을 국민총처분가능 소득으로 나누어 구한다. 총투자는 투자대상지역에 따라 국내총투자와 국외투자로 나뉘어지고 이들 국내총투자와 국외투자를 합한총투자는 총저축과 일치하게 되며 이를 각각 국민총처분 가능소득으로 나누어 백분률로 구한 값을 국내총투자율, 국외투자율, 총투자율, 총저축률이라고 한다. 이들 간에는 다음과 같은 관계가 성립한다. *총저축률=총투자율 총투자율=국내총투자율+국외투자율.

 

▣ 투자은행[投資銀行, investment bank]

- 투자은행은 신규로 증권을 발행하여 자금을 조달하려는 기업과 자금을 공급하는 투자자를 연결하는 중개기능을 주요 업무로 하는 은행을 말한다. 정부, 민간단체, 기업이 발행하는 증권에 적정한 발행조건을 설정하여 그 일부 또는 전부를 인수하여 이를 투자자에게 매매하는 것이 주업무이다. 이때 일반적으로는 단독인수보다는 신디케이트를 결성하여 위험을 분산시키게 된다. 투자은행은 증권의 발행·인수·중개업무 이외에도 기업의 자본구성이나 M&A에 관한 투자상담업무도 수행하고 있으며, 기업의 자금조달수단이 점차 다양화됨에 따라 그 역할이 점차 증대되고 있다.

 

▣ 투자자유지역[投資自由地域]

- 특정산업 또는 외국인의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투자절차나 기업활동과 관련한 제반 법령의 적용이 전부 또는 일부가 배제되거나 완화되는 일정한 지역을 말하며 시단위 이상 규모인 것이 보통이다. 투자자유지역은 그 성격이 다양하기 때문에 기업들이 받는 혜택도 약간씩 차이가 난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 이 지역에 입주한 기업들은 공장요지의 취득과 공장의 건설 각종 세금납부, 노동조건, 과실송금 등에서 각종 규제를 면제받거나 완화된 규정의 적용을 받는다. 마산 등에 있는 수출자유지역은 외국입주업체에 투자과실송금을 제한하지 않고 일부 세제상지원을 해주는데 불과하다는 점에서 투자자유지역과는 구별된다. 또 현재 정부가 추진중인 외국이 전용공단은 상업차관 등 외자도입상 예외조치를 인정해주는 정도라는 점에서 역시 투자자유지역과는 다르다. 정부는 94년 4월 특별법을 마련했다. 입주대상은 ▲첨단고도기술 분양의 사업, ▲대규모 유통도매업, ▲상공자원부 장관이 경쟁력강화를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업이다.

 

▣ 투자전략[投資戰略, investment strategy]

- 투자방침을 구체화하기 위한 시책을 말한다. 증권투자에 있어서의 전략이란 장기와 단기 구별없이 일정한 방침에 따라 취해지는 일련의 매매수순을 모두 투자전략이라고 한다. 예를 들어 성장주 장기투자전략, 배당금 재투자전략, 단기매매전략 등이 모두 투자전략에 속한다.

 

▣ 특별소비세[特別消費稅, special consumption tax]

- 특별한 물품 또는 용역의 소비에 대하여 부과하는 소비세이다. 부가가치세를 포함한 일반매출세는 모든 재화 또는 용역 일반의 소비에 대하여 부과하는 일반소비세인데 특별소비세는 어느 특별한 물품이나 용역에 대하여서만 별도로 특별히 높은 세율로 과세하는 소비세이다. 우리나라 현행 특별소비세법에서도 그 과세대상을 특정한 물품, 특정한 장소에의 입장행위 및 특정한 장소에서의 유흥음식행위로 규정하고 있다.

 

▣ 특별회계[特別會計, special account]

- 정부예산은 일반회계특별회계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 중 특별회계는 한 국가의 회계 중 특정한 세입으로 특정한 세출을 충당하는 것이다. 예산통일성의 원칙에 따라 국가의 세입세출은 하나의 회계로 통합해 정리하는 것이 이상적이지만 자본주의 경제가 고도화되고 국가기능이 복잡해짐에 따라 정부가 특정 사업을 직접 경영할 때가 많아지게 된다. 즉 정부가 세입 외에 돈을 빌려다 이 특별회계로 공공사업을 지원한다.

 

▣ 특수은행[特殊銀行]

- 상업금융기관인 일반은행이 재원, 채산성, 전문성 등의 제약으로 말미암아 자금을 공급하기 어려운 국민경제의 특수부문에 대하여 필요한 자금을 원활히 공급해줌으로써 일반은행의 기능을 보완하고 이를 통하여 국민경제의 균형적 발전을 도모하기 위하여 정부의 전액 또는 일부 출자로 설립된 은행이다. 현재 우리나라에 설립되어 있는 특수은행중소기업금융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중소기업은행과 농수축산금융을 담당하는 농업협동조합중앙회, 수산업협동조합 및 동 중앙회와 축산업협동조합중앙회의 신용사업부문 등 4개이다. 이들 특수은행은 그 업무의 전문성과 특수성 때문에 은행법이 아닌 특별볍에 의하여 설립되었으며 은행의 소유 및 경영에 있어서도 중소기업은행은 정부가 자본금의 대부분을 출자하고 있으며 농·수·축협은 조합원의 출자형태로 되어 있다. 한편 특수은행이 었던 국민은행의 경우 서민금융 전담금융기관으로서 설립되어 상호부금이 라는 독특한 형태의 예금수단을 통하여 급속히 성장하였으나 1983년 4월부터 일반은행도 동 업무를 취급할 수 있도록 허용함으로써 수신면에서의 특성이 퇴색되었으며, 또한 한국주택은행의 경우도 재정자금보다는 예금으로 조달한 자금을 주요 대출재원으로 이용하는 등 업무특성 면에서 일반 은행과 유사해 짐에 따라 각각 1995년 1월 및 1997년 8월에 일반은행으로 전환되었다. 또한 한국외환은행도 외환거래 및 무역금융의 원활한 지원을 위하여 한국은행 외국부에서 수행하던 업무를 인계받아 1967년에 설립된 후 10여년간 외환거래에 있어서 독보적인 은행으로서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였으나 일반은행의 외국환업무 취급확대와 외국은행의 활발한 국내 진출로 외국환전문은행으로서의 특수성이 퇴색되는 한편 여타 업무면에서도 일반은행과 차이가 없게 됨에 따라 1989년 12월 일반은행으로 전환되었다.

 

▣ 특약[特約]

- 기본적인 주계약의 보장내용을 확대보완, 재해, 질병, 상해에 대한 추가보장 등과 같이 주계약의 내용보완을 위해 주계약에 부가해서 판매하는 것을 특약이라 하는데, 특약의 종류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① 의 해사망특약(재해로 사망한 때의 보장), ② 상해특약(재해로 상해를 입었을 때의 보장), ③ 재해입원특약(재해로 입원 수술을 한 때의 보장), ④ 질병입원특약(질병으로 입원 수술을 한 때의 보장), ⑤ 성인병 입원특약(성인병으로 입원 수술한 때의 보장) 등이 있다.

 

▣ 특허[特許, patent]

- 경제학에서 말하는 특허는 발명에 의하여 권리를 취득하는 '특허'와는 다른 개념이다. 경제학의 특허는 법률에 의해 특정인에게 특정한 권리를 주는 행정기관의 행위를 특허라고 한다. 쉽게 말해 "특별히 허가한다"는 말이다. 인가, 허가, 면허, 인허 등이 특허이다. 공기업의 특허나 광업허가, 어업면허, 귀화허가, 토지수용권의 설정 등도 특허에 속한다.

 

▣ 특화[特化, specialization]

- 각각 다른 개인, 산업, 지역간에서 다른 생산활동의 분업을 말한다. 단일재의 생산에도 이동조립에 의한 생산의 경우처럼, 다른 작업에 포함되는 특화와 분업이 있다. 특화는 특정의 공인과 상인의 작업과 같이 사회적인 생산단계에서도 생길 수 있다. 또 어떤 국가가농업생산에 집중하고 다른 국가가 공업제품생산에 집중하는 경우와 같이 지역과 국가단계에서도 생긴다. 특화가 행하여지는 것은 생산효율을 높이고 보다 싼 비용으로 생산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생각되기 때문이다. 특화는 각 개인이 각각 다른 능력을 발휘하는 이점을 가지고 있다. 즉 각 개인이 각각 자기 자신이 보다 능률적으로 종사할 수 있는 생산분야에서 일하게 되기때문이다. 분업도 또한 능률을 높이고 적절한 기능을 습득할 수 있게 한다. 각자의 시간을 단일작업에 집약하는 것은 또 하나의 작업에서 다른 작업으로 이동함으로써 생기는 시간의 손실을 없앤다. 하나의 생산과정 내에 특화함으로써 생긴 기능의 단순화는 그 자체 기계화와 노동절약적인 자본의 사용에 유리하다. 더욱이 산업의 특화는 발명과 기계의 효과적인 사용을 유도한다. 지역별생산의 특화는 토지와 자본 등 비인적자원을 가장 유효하게 사용하게 한다. 마치 개인적인 선천적 차이에 의하여 어떤 개인이 다른 개인에 비하여 어떤 형태의 일에는 보다 더 적당한 것과 마찬가지로 지역별생산자원부존의 상대적인 차는 지역적인 특화를 일층 효과있는 것으로 한다. 그러나 산업적 지역적인 특화의 범위에는 한계가 있다. 생산의 증가에 따른 비용의 상승은 특화에 의하여 얻어지는 비교우위를 이미 특화에 의한 이익으로 볼 수 없는 상태까지 감퇴시킨다. 또 특화는 생산물시장의 폭에 의하여도 제한을 받는다. 특화가 행하여지려면 일상생활에 필요한 재화나 용역의 생산에 있어서 상호의존할 특정한 노동자, 산업지역 등의 존재가 필요하다.

 

▣ 틈새시장[niche marketing]

- 특정한 성격을 가진 소규모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판매목표를 설정하는 것으로 남이 아직 모르고 있는 좋은 곳, 빈틈을 찾아 그 곳을 공략하는 것을 틈새시장이라 한다. 마치 틈새를 비집고 들어가는 것과 같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니치'란 '빈틈' 또는 '틈새'로 해석되며 '남이 아직 모르는 좋은 낚시터'라는 은유적 의미를 가지고 있다. 또한 이는 매스마케팅(대량생산-대량유통-대량판매)에 대립되는 마케팅 개념으로 최근 시대 상황의 변화를 반영하고 있는 개념이다.

 

▣ 파생금융상품[派生金融商品]

- 채권, 금리, 외환, 주식과 같이 경제여건의 변화에 민감한 금융상품에서 파생된 상품으로 대표적인 것으로 선물, 선물환, 옵션, 스왑 등이 있다.이들 파생금융상품의 주요 특징은 미래에 대한 예측이다. 즉 미래에 대한 경제여건을 고려하여 미래의 일정한 시점에 일정한 금액으로 금융상품을 구매하기로 하는 금융상품이다. 쉽게 말해 대금의 10~20%만 내고 미래의 권리를 사고파는 행위이다. 파생금융상품은 금리나 주가, 환율 등의 변동에 따른 위험을 사전에 방지하고 그 위험을 최소화하는 목적에서 만들어졌다. 그러나 파생금융상품은 적은 비용으로 대규모 거래가 가능하기 때문에 투기를 목적으로 거래를 할 경우 기업체에 파산이나 큰 피해를 입힐 수도 있다. 따라서 투기적 목적에 의한 거래의 증가와 더불어 이에 따른 제반 위험을 효과적으로 관리하지 못할 경우에는 금융시장을 불안하게 할 수도 있다. 그러므로 금융시장의 안정성을 위해 적절한 규제와 감독은 필수적이다.

 

▣ 파업[罷業, strike]

- 단순하게 말하면 하던 일을 중지하는 것을 파업이라 한다. 노동자들이 파업을 하는 이유는 임금이나 노동 조건의 유지 및 개선을 위한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때로는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작업을 중지하기도 한다. 흔히 파업이라고 하면 동맹파업을 말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예컨대 경제가 불안정하고 물가가 상승할 경우에는 주로 임금인상에 대한 요구가 지배적이다. 이와 반대로 불황·공황기에는 임금인하 혹은 해고에 반대하는 경우가 많다. 우리나라가 IMF 외환 위기에 있을 때 파업이 많았던 것도 불황기로 인한 노동자들의 해고와 임금삭감이 많았기 때문이다.

 

▣ 팜업광고[palm up advertisement]

- 문자 그대로 해석하면 'Palm up', 즉 '손바닥 위'의 광고를 팜업광고라고 한다. 팜업광고가 생겨난 것은 휴대폰 기술의 발전과 다양한 콘덴츠 등의 등장으로 손바닥 위에서 모든 정보가 상호 소통되는 세상이 실현되었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휴대폰 보급이 컴퓨터 보급보다 훨씬 많아지면서 앞으로 그 시장성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우리가 휴대폰을 통해서 날씨나 교통정보 등을 알아볼 수 있는 것도 팜업광고의 일환이라고 할 수 있다.

 

▣ 패러다임 경영[paradigm management]

- 패러다임은 어떤 한 시대 사람들의 견해나 사고를 지배하고 있는 이론적 틀이나 개념의 집합체를 말한다. 원래는 자연과학에서 쓰이던 용어였지만 지금은 각종 학문 분야로 파급되어 오늘날에는 거의 모든 사회현상을 정의하는 개념으로까지 확대되어 사용되고 있다. 경제학에서 흔히 쓰이는 패러다임 경영은 과거의 기업경영이 기업간의 경쟁을 통하여 승패가 엇갈리던 패러다임이라면 이제는 상호간에 이득이 되는 원-원(win-win)의 패러다임으로 바꾸어야 한다는 새로운 기업경영관을 말한다. 이를 위해서는 중소기업과 대기업은 물론 대기업 간에도 협력을 해야 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따라서 패러다임 경영에서는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경쟁보다는 계열화, 영역차별화를 통해 서로 공존하고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 가령 자동차를 생산하는 대기업이 있다고 하자. 그런데 자동차 타이어만을 만드는 중소기업과 협력을 한다면 훨씬 빨리 좋은 자동차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이처럼 기업 상호 간의 경쟁보다는 사업 영역을 차별화하여 연계하고 협력함으로써 서로 공존할 수 있도록 하는 경영방법이 패러다임 경영이다.

 

▣ 퍼미션 마케팅[permission marketing]

- 고객에게 동의를 받은 마케팅 행위를 퍼미션 마케팅이라 한다. 퍼미션 마케팅은 오프라인에서 이루어졌지만, 인터넷이 등장하면서 본격화되고 있다. 인터넷은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받지 않고 상호작용이 가능하므로 엄청난 비용절감과 효율적인 고객확보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인터넷을 통한 마케팅에서는 고객이 동의하지 않는 메일이나 정보가 오히려 부작용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퍼미션 마케팅이 더욱 필요하다. 즉 퍼미션 마케팅은 인터넷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정기적으로 받고 싶어 하는 고객으로부터 e-메일을 보내도 좋다는 동의를 얻은 후에 필요한 내용을 담은 메일을 고객에게 전송하는 것을 말한다. 퍼미션 마케팅을 위해서는 고객 정보의 정확한 수집과 분석이 필요하다. 물론 고객이 일단 메일을 받는 데 동의를 했더라도 이를 남용하거나 오용하면 오히려 역효과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 펀드[fund]

- 투자를 전문적으로 하는 기관이 일반인을 상대로 모은 돈을 펀드라고 한다. 투지전문기관은 일반인들로부터 돈을 모아 증권투자를 하고 여기서 올린 수익을 다시 투자자에게 나누어 준다. 즉 펀드란 다수의 대중으로부터 소액의 자금을 끌어 모아 그 금액을 주식이나 채권 등에 투자하여 얻은 수익실적에 따라 배당하는 금융상품을 말한다. 참고로 은행의 신탁예금도 일종의 펀드의 성격을 띠고 있지만, 엄밀하게 말해 신탁예금의 운용처는 주로 기업에 대한 대출재원이나 채권 등에 한정되기 때문에 펀드와 정확하게 일치하지는 않는다. 펀드와 가장 유사한 금융상품은 투자신탁회사의 수익증권이다. 즉, 투자신탁회사가 고객으로부터 예금을 받으면 그 증서로 수익증권을 발급해 주고, 그 자금을 주로 주식이나 채권 등에 투자하여 얻는 수익을 고객에게 배당하는 것을 말한다. 투자신탁회사 영업점 창구에 가면 누구라도 이런 상품을 구입할 수 있다. 주식을 그냥 사고파는 직접투자와 대비되는 간접투자방식의 전형적인 예이다.

 

▣ 펀드매니저[fund manager]

- 투자신탁, 연금 등 기관투자가의 투자운영담당자 또는 연금, 기금 등 기관투자가의 펀드를 관리, 운용하는 사람을 펀드매니저라 한다. 펀드매니저는 자신의 전문지식에 지초하여 독자적인 투자판단을 내리고 자산을 운용한다. 펀드매니저에게는 투자계획을 수립하여 자산의 성격에 따라 최대한의 투자수익을 올리도록 노력할 것이 요청된다. 따라서 펀드매니저의 중대한 임무는 자금사정의 변화 및 주식시장의 변동에 따른 포트폴리오를 조정, 항상 최대한의 이익을 얻을수 있도록 투자 계획을 세우는 것이다.

 

▣ 펌뱅킹[firm banking]

- 기업과 금융기관이 컴퓨터 시스템을 통신회선으로 연결하여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은행업무를 뜻한다. 금융자동화시스템(FBS)으로, 기업과 은행을 컴퓨터 전용회선으로 연결함으로써 기업에서 은행에 가지 않고 직접 처리하는 금융업무를 말한다. 현장사무소나 협력업체의 은행 계좌에 자금을 이체할 수 있고, 입출금 내용을 확인할 수도 있으며, 급여는 물론 출장비와 교통비·경조사비 등도 개인의 통장에 넣어줄 수 있다. 자금이체나 수납·거래내용 등 자금의 흐름을 즉시 파악할 수 있어 자금관리가 용이하다. 또한 시간과 경비를 절약할 수 있고 현금 분실과 도난도 방지할 수 있다. 홈뱅킹(home banking)과 함께 인터넷뱅킹이라고 하나 몇가지 면에서 근본적으로 다르다. 펌뱅킹의 사용자는 기업인 데 비하여 홈뱅킹의 사용자는 주로 개인이다. 따라서 펌뱅킹은 기업이 주도적으로 사용하는 반면, 홈뱅킹은 은행측이 제공하는 서비스만 이용할 수 있다. 1990년대 중반부터 시작된 텔레뱅킹(Tele banking)과 함께 여러 은행에서 운영중이다. 그러나 은행 간의 거래 표준을 마련해야 하며, 전산망에 장애가 발생하면 심각한 경제적 곤란을 겪을 소지가 있다. 또 불법인출의 위험성과 거래정보가 누출될 가능성도 있어 개인의 사생활이 침해받을 수도 있다.

 

▣ 평가절상/평가절하[平價切上/平價切下, revaluation/devaluation]

- 고정환율제 아래서 한 나라 통화의 대외가치를 인상 또는 인하하는 일이다. 즉 평가절상은 환율을 하락시키는 것을 의미하며, 평가절하는 반대로 환율을 상승시키는 것을 가리킨다. 평가절상은 평가절하 때와 반대효과를 가져온다. 즉 외국통화에 대한 가치를 높이는 것은 외국상품에 대한 구매력이 높아지는 결과를 낳아 일반적으로 자국의 수입채산()이 유리해지는 반면, 수출은 둔화하고 국제수지를 악화시켜 국내경제에 디플레이션적인 영향을 끼치는 경향이 있다. 평가절하가 국제수지의 위기대책으로 실시되는 데 반하여, 평가절상은 국제수지가 계속해서 흑자를 내 경제가 눈에 띄도록 확대되면서 수출도 순조롭게 신장하고 있을 경우에 문제가 된다. 일반적으로 국내의 경기가 호황으로 소비가 왕성하여지면 수입이 증대하고 수출이 둔화되어 국제수지가 악화된다. 그런데 국제수지의 흑자와 경제성장이 양립해서 신장하고 있는 나라의 경우, 국제적으로 보면 한편에서는 적자로 고민하고 있는 나라도 있게 마련이므로 이를 조정하기 위하여 대외적으로 평가절상이 불가피하게 이루어지는 수가 많다. 1971년 12월 금가격이 1온스당 35달러에서 38달러로 인상되어 미국 달러가 절하되었으며, 다시 1973년 2월 미국은 달러를 IMF달러(SRR)에 대하여 10%의 절하를 실시하였다.

 

▣ 폐쇄형 전자화폐

- 화폐의 가치를 계좌 또는 카드 간에 자유롭게 이전할 수 없는 전자화폐를 폐쇄형 전자화폐라 한다. 폐쇄형 전자화폐는 가맹점과 관리은행, 중앙의 호스트컴퓨터와만 자금이체가 가능하다. 따라서 폐쇄형 전자화폐는 구매자가 판매자에게 상품대금을 지불한 후, 판매자의 거래은행이 구매자의 구매자의 전자화폐 발행기관 혹은 거래은행으로부터만 자금을 이체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인터넷 쇼핑몰에서 바지를 구입했다고 하자. 대금 결제를 신용카드나 은행 계좌이체로 했을 때, 판매자는 바지를 구입한 구매자가 이용하는 은행의 중앙시스템을 거쳐야만 자금을 받을 수 있다. 그렇다면 왜 이렇게 불편하게 거래를 해야 할까. 만약 이러한 시스템을 거치지 않을 경우에는 탈세나 돈세탁 등 범죄에 악용될 소지가 있고 통화관리가 어렵게 되기 때문이다. 또한 해커의 침입으로 컴퓨터 전산망이 와해되면 금융질서에 혼란을 초래할 수도 있다.

 

▣ 포인트제도[point system]

- 사용 요금에 따라 점수를 부여해, 사용하면 할 수록 점수가 쌓여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하는 서비스 제도이다. 대표적인 포인트제도로는 휴대전화 포인트제도나 도서·음반 포인트제도를 들 수 있을 것이다. 예를 들어 휴대전화를 사용하거나 도서를 구입할 때, 적립된 포인트에 따라 여러 가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적립된 포인트는 현금과 마찬가지로 사용된다. 적립된 포인트로 다른 책을 구입할 수도 있고, 영화도 볼 수 있다. 이외에도 포인트제도는 우리 생활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가령, 중국집에서 자장면을 시켜 먹으면 도장을 하나 찍어 준다. 도장을 10개 모으면 탕수육을 무료로 제공하고, 20개 모으면 깐풍기를 무료로 제공하는 것 등도 역시 포인트제도의 일부라고 할 수 있다.

 

▣ 포트폴리오[portfolio]

- '포트폴리오'란 원래 서류가방 또는 자료수집철이라는 뜻이었으나 증권투자에서는 투자자가 보유하는 주식이나 채권등의 유가증권 일람표를 말한다. 즉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는 것은 투자의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식을 분산투자한다는 의미를 지닌다. 주식을 분산투자함으로써 제거될 수 있는 위험을 분산가능위험이라고 하는데, 이는 개별기업의 경영상태, 재무상태와 같은 특수한 조건의 변동에 따라 나타날 수 있는 위험으로 비체계적 위험이라고도 불린다. 또 포트폴리오는 유가증권 일람표를 뜻하며 언제나 분산투자를 전제로 하는 위험성 극소화 투자과정을 말한다. 즉, 어느 주식에 어떻게 투자하는 것이 안전하고 유리한가를 고려하여 투자금액의 배분을 결정하는 이론이다.

 

▣ 포틀래치 경제[potlatch economy]

- 큰 부(富)를 축적한 기업들이 이익의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여 빈부격차를 줄이려는 것을 포틀래치 경제라고 한다. 결과만 놓고 볼 때, 얼마 전 삼성그룹이 팔천억원을 사회에 환원한 것도 포틀래치 경제라고도 할 수 있다. 원래 포틀래치는 미국 북서부지역 인디언들의 겨울축제 때 재산을 많이 모은 부족들이 나머지 사람들에게 선물 등을 나눠주던 풍습을 말한다. 세계시장이 하나로 연결됨에 따라 앞으로 국가간 또는 계층간 빈부격차는 더욱 심화될 것이다. 포틀래치 경제는 이러한 자본주의의 부정적인 측면을 완화시키는 데 한몫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물론 여기서 기업가의 윤리의식이 무엇보다 우선시되어야 한다.

 

▣ 풍치지구[風致地區]

- 도시계획구역 안에서 도시의 자연풍치를 유지하기 위하여 건설교통부장관이 도시계획으로 결정한 지구(도시계획법 18조 1항 1호)이다. 그러나 개발이 원천적으로 봉쇄되는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과는 다르다. 그러나 나무가 울창하고 경사가 심한 녹지대 주변의 풍치지구는 개발이 금지돼 개발제한구역이나 마찬가지이다. 풍치지구 안에서는 시장 ·군수의 허가 없이 ① 토지의 형질변경() 또는 죽목의 벌채 ·재식()이나 토석의 채취, ② 건축물 기타 공작물의 신축 ·개축 ·증축이나 대통령령이 정하는 물건을 1개월 이상 쌓아놓는 행위, ③ 대통령령이 정하는 토지분할 등을 행할 수 없다(4조 1항). 그 밖에 풍치지구 안에서의 건축 기타 행위의 제한 및 금지는 건축법 및 기타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게 되어 있다(19조 1항). 건축법에 의하면 풍치지구 안에서는 그 지구의 자연풍치를 보존 ·유지하는 데 장애가 된다고 인정하여 건축조례로 정한 건축물은 건축할 수 없다. 또 건폐율과 높이, 대지 안의 조경, 대지면적의 최소한도, 대지 안의 공지에 대하여는 그 지구의 자연풍치의 보존 ·유지에 필요한 범위 안에서 건축조례로 정한다(건축법 45조 2항, 건축법시행령 68조).

 

▣ 프라이빗 뱅킹[private banking]

- 은행이 거액 자산가들을 대상으로 자산을 종합 관리해 주는 고객 서비스를 말한다. 은행이 부유층을 대상으로 자산을 특별 관리해 주는 고객 서비스를 말한다. 대부분 장기 예금으로서 수익성이 높기 때문에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자산 관리 방법이다. 선진국에서는 벌써부터 널리 통용되고 있는 제도로, 한국에서는 1992년 6월 한미은행이 처음으로 도입하였으며, 2002년 9월에는 조흥은행에서도 실시하였다. 자산 관리는, 전담자인 프라이빗 뱅커(private banker)가 거액 예금자의 예금·주식·부동산 등을 1대 1로 종합 관리하면서 때로는 투자 상담도 하는데, 대부분의 경우 이자율이 높고, 수수료를 면제해 주는 혜택도 있다. 은행들은 거액 예금자의 수가 전체 고객 수에 비해 극히 적기는 하지만, 수신고로 볼 때는 이들 소수가 차지하는 비중이 엄청나기 때문에 갈수록 프라이빗 뱅킹은 늘어날 전망이다. 그러나 프라이빗 뱅커가 금리 전망을 잘못해 고객들에게 단기 상품 가입을 권유할 경우 막대한 손해를 볼 수도 있다. 2000년 이후 한국 경제가 초저금리 시대로 접어들면서 실제로 손해를 본 사람들도 적지 않다.

 

▣ 프랜차이즈[franchise]

- 상품을 제조하고 판매하는 메이커 또는 판매업자가 프랜차이저(franchiser; 체인본부)가 되어 독립소매점을 프랜차이지(franchisee; 가맹점)로 하여 소매영업하는 형태를 말한다. 체인본부가 가맹점에게 일정지역 내에서의 독점적 영업권을 주는 대신 판매상품의 종류 및 점포, 광고 등을 직영점과 같이 관리하고 가맹점에 경영지도 및 판촉지원을 제공한다. 투자의 대부분을 가맹점이 부담하기 때문에 체인본부는 자기자본을 별로 투하하지 않고서도 체인점포망을 확충할 수 있다.

 

▣ 프리마케팅[free marketing]]

- 서비스와 제품을 공짜로 제공하는 마케팅방법을 말한다. 주로 벤처기업들이 초기에 고객을 끌기 위하여 내놓은 상식을 파괴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한 기법이다. 물건을 구입히면 하나를 더 주는 덤마케팅이나 보너스마케팅에 비하여 보다 적극적인 마케팅 기법으로서, 인간의 공짜 심리를 역이용하는 발상에서 시작하였다. 가령 인터넷 서비스를 예로 들자면, 유료정보를 공짜로 열람하는 대신 화면에 광고를 노출시키거나 인터넷 무료접속 서비스를 사용하는 대신 개인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등의 소극적 프리마케팅이 주를 이루어 왔으나, 최근에는 특정 통신 서비스를 몇 년간 사용하겠다고 약속하면 PC를 무료로 제공하는 형태로도 발전하였다. 이러한 방식은 '전사적 자원관리(全社的資源管理, Enterprise Resource Planning)'를 통해 예상과 결과를 미리 파악하고 효과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되었기 때문이다. 국내 이동통신업체가 특정 시간대에 무료통화를 제공하는 것도 프리 마케팅의 일종이다.

 

▣ 피보험자[被保險者, insured]

- 생명보험 계약에 있어서는 사람의 생·사라는 보험사고 발생의 객체가 되는 사람, 손해보험 계약에서는 피보험이익의 주체, 즉 보험사고가 발생함으로써 손해를 입어 보험금을 수령하는 사람을 말한다. 피보험자가 반드시 계약당사자가 아닌 것은 생명보험이나 손해보험이 동일하다. 피보험자와 보험계약자가 동일인일 수도 있으며, 양자가 각각 다른 사람일 수도 있다. 전자의 경우를 생명보험 계약에서는 '자기생명의 보험'이라고 하고, 손해보험 계약에서는 '자기를 위한 보험계약'이라고 한다. 후자의 경우를 생명보험 계약에서는 '타인 생명의 보험'이라 하고, 손해보험 계약에서는 '타인을 위한 보험계약'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