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금제도[年金制度]

- 생산활동이 힘든 노후의 생활을 대비하기 위하여 생산 활동 기간 동안 벌어들인 소득의 일부를 적립하는 제도를 말한다. 연금제도는 장기소득보장을 부여하는 사회보험의 일종으로 노령, 사망에 따른 당사자 및 유족의 생활보장을 위하여 매년 일정액의 금전이 지급된다. 연금제도는 그 운영주체가 국가인 공적연금제도와 국가가 아닌 사적연금제도로 나누어진다. 사적연금제도는 다시 직장이 운영주체인 기업연금과 개인이 주체가 되는 개인연금으로 구분된다. 우리나라에서 정부가 운영하는 공적연금제도로서는 일반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국민연금제도와 특수직종사자를 대상으로 하는 3가지 연금제도 즉, 군인연금·공무원연금·사립학교교원연금제도가 있다.

 

예금[預金, deposit]

- 일반인들이 금전을 은행이나 금융기관에 맡기는 것 또는 그 돈을 예금이라고 한다. 예금은 계약의 내용에 따라 요구불예금과 저축성예금으로 분류된다. 요구불예금은 예금주의 요구가 있으면 언제라도 지급에 응해야 하는 것으로, 보통예금, 당좌예금, 별단예금, 어린이예금, 가계종합예금, 비거주자 원화예금 등이 있다. 저축성예금은 일정기간 경과한 후에 지급되는 것으로, 정기예금, 저축예금, 정기적금, 재형저축, 목돈마련저축 등이 이에 속한다. 당좌예금을 제외한 모든 예금에는 예금이자가 지급된다. 그리고 이 요구불예금과 저축성예금을 합친 총예금을 표면예금, 여기서 어음, 수표의 보유액을 공제한 것을 실질예금이라고 한다.

 

예금보험제도[預金保險制度, deposit insurance system]

- 일반금융기관이 예금을 지급하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할 경우 예금보험공사에서 예금의 일부나 전부를 대신 지급해주는 안전장치를 말한다. 예금에 대한 일종의 보험이라고 볼 수 있는데, 예금보험제도는 은행이 일정액의 돈을 예금보험공사에 예치시켜놓고 이 돈을 갑자기 일이 생겼을 때 활용하는 제도를 말한다. 현재 미국, 캐나다, 노르웨이 등 여러 나라에서 예금보험제도가 실시되고 있는데, 1934년 연방에금보험공사를 설립한 미국의 예금보험제도가 가장 체계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은행 예금에 대한 보험제도는 실시되지 않고 있으나 단기금융회사, 종합금융회사, 상호신용금고 등에 대한 '신용관리기금법(1982년 12월 31일 제정)'에 의해 설치된 신용관리기금이 예금보험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예금통화[預金通貨, deposit currency]

- 현금통화(주화, 정부지폐, 은행권 등)에 대비되는 통화로서 당좌예금이나 수표를 말한다. 은행예금형태의 지불수단 내지는 구매수단으로서 지폐, 주화 등 현금통화와 더불어 통화를 구성하고 있다. 예금통화 중에는 은행이나 그 외의 금융기관에 대한 당좌예금, 보통예금, 통화예금 등을 포함한다. 예금통화의 공급은 은행이 거래처 기업에 대해 대출을 할 때 현금을 내주는 대신 기업의 당좌예금구좌에 내는 것, 즉 신용창조에 의해 이루어진다.

 

예산[預算, budget]

- 미래 쓸 돈을 정하는 것을 예산이라고 한다. 대개 국가에서는 일정기간(1년)의 경제를 운영하기 위한 계획을 세워 수입과 지출을 파악하고 그 규모와 한계를 나타낸 것이다.

 

옐로 페이지[yellow page]

- 인터넷의 사이트 목록을 분야별로 정리해 놓은 자료모음을 말한다. 이 말은 정보를 제공하는 웹 사이트들을 업종별로 분류해 놓은 주소 목록을 뜻하는 말로 쓰인다. 참고 자료나 기초 자료가 없이 특정 정보를 찾을 때 편리하다. 네트워크에 분산되어 있는 데이터베이스를 관리하기 위해 사용하는 네트워크 정보관리시스템을 말한다.

 

오일달러[oil dollar]

- 오일달러란 중동 산유국의 석유 수출입에 따른 잉여 외화를 말한다. 오일머니라고도 하는데, 1970년대 초부터 원유가격의 상승으로 산유국 특히 중동의 여러 나라가 보유하고 있는 외화의 규모가 급팽창하여 그 잉여자금이 유로달러시장에 방출, 운용되어 국제통화제도의 일대 교란요인으로 작용하기도 하였다. 걸프지역 산유국들이 담합, 석유자원을 전략무기화하면서 중동 산유국들은 천문학적인 규모의 오일달러를 벌어들였다. 이처럼 원유를 팔아 축적한 오일달러가 아랍지역내 설비투자수요를 충당하고 남을 정도로 흘러 들어갔다. 이 중 미국시장으로 유입된 오일달러가 가장 많았다.

 

오픈 프라이스[open price]

- 판매를 하는 가게에서 가격을 정해 표시해두는 것을 오픈 프라이스라고 한다. 소매상이 가격을 표시하는 것을 제조회사가 간섭하지 못하게 열어 놓는다는 뜻에서 지은 이름이다. 제조업자가 판매가격을 정하는 기존의 '권장소비자가격제도'와는 달리 최종 판매업자가 실제 판매가격을 결정하고 표시하는 가격제도로서 '판매가격표시제'라고도 한다. 이 제도는 공장도가격, 권장소비자가격, 판매가격 등으로 나누어진 가격표시체계를 하나로 통일하여 소비자들의 혼란을 줄이자는 취지에서 만들어졌다.

 

온라인 뱅킹[on-line banking]

- 은행의 창구를 이용하지 않고 가정이나 회사에서 전화, 팩스, 전용단말기, PC 등을 이용하여 자금이체, 계좌조회, 정보제공 등의 각종 금융서비스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온라인 뱅킹이라고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1980년대 초에 시작되었고, 고객들이 집에서 금융업무를 볼 수 있다는 점에서 홈뱅킹(home banking)이라 부르기도 한다. 최근 확산되고 있는 폰 뱅킹이나 인터넷 뱅킹은 이 온라인 뱅킹의 한 유형이라고 볼 수 있다. 다른 계좌로의 입출금이 편리하고, 수수료가 무료이거나 소액인 경우가 많다. 또한 수시로 통장을 조회하게 되어 돈의 씀씀이까지 체크할 수 있다. 또한, 기존의 계좌조회 및 자금이체는 물론이고, 다양한 금융정보 및 금융상담 정보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그러나 보안에 대해서는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 개인정보가 유출되어 피해를 보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옴부즈만제도[ombudsman]

- 공무원이 일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지, 높은 권력을 이용해서 함부로 사용하고 있는지에 대해 조사, 감찰하는 행정감찰제도를 말한다. 이는 유럽의 스웨덴에서 시작하여 북유럽에서 발전된 제도로 정부의 정당하지 못한 행정조치를 감시하고 조사하는 일종의 행정통제제도로 '행정감찰관제도'라고도 하며, 요즘은 정부에서 뿐만아니라 기업에서도 사용되는 제도이기도 하다. 우리나라의 경우 옴부즈만기구로는 '국민고충처리위원회'라는 곳이 있다.

 

옵션[option]

- 옵션이란 어떤 상품을 일정기간에 일정가격으로 사거나 팔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이 때 살 수 있는 권리를 '콜옵션'이라고 하고, 팔 수 있는 권리를 '풋옵션'이라고 한다. 옵션은 선물보다 거래비용이 적다. 이는 위험요소가 적음을 나타낸다. 권리를 사고팔기 때문에 권리금만 주고받으면 되는 것이다. 어떤 투자가가 100만원의 돈으로 선물에 투자했다가 200만원을 손해 볼 수가 있다. 그러나 100만원을 권리금으로 지급한 옵션투자자는 손실측이 100만원으로 제한된다. 100만원 이상의 손실이 생기면 그냥 100만원을 포기하는 것이 옵션이다. 100만원 이하의 이익이면 손해를 보더라도 그 손해 폭은 100만원 미만이기 때문이다.

 

외국인 직접투자[foreign direct investment; FDI]

- 외국인 또는 외국기업이 우리나라에서 기업을 새로 만들거나 국내의 기업의 경영에 참여하는 등 우리나라의 기업과 지속적인 관계를 맺기 위해 투자하는 것을 말한다. 외국인 직접투자는 외국인이 경영참여 등을 통해 국내 기업과 지속적인 경제관계를 수립할 목적으로 행하는 투자를 일컫는다. 국내 기업의 경영에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투자라는 점에서 단순히 증권 매매에 의한 시세차익을 노리는 투지와는 구분된다. 외국인 직접투자에는 우선 지적재산권과 부동산 등 모든 형태의 유·무형 자산이 이전돼 부를 창조할 목적으로 이뤄지는 투자가 이에 해당된다.

 

외채[外債, external debt]

- 한 나라가 일정시점에서 다른 나라에게 빌린 모든 자산을 외채라고 한다. 개발도상국의 경우에 갚을 능력을 벗으날 정도로 과도하게 외채를 빌려서 심각한 외채위기를 맞기도 하였다. 1980년대에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베네수엘라 등은 외채위기로 '모라토리움(대외지급유예)'을 선언하기도 했다.

 

외환관리[外換管理, exchange control]

- 외환관리란 국제수지의 균형과 외국환 시세의 안정을 위하여 정부가 외국환 거래를 직접 관리하고 규제하는 것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외환관리는 국내자본의 해외도피나 환투기의 금지와 같은 비교적 완만한 규제에서부터 비롯되지만, 통제가 강화되면 외화의 절약을 위하여 수입을 비롯한 일체의 대외지급에 전면적인 허가제가 실시되며, 외화수입의 확보를 위해서는 국민이 수출 등으로 획득한 외화를 전부 외국환은행 등을 통하여 강제적으로 매상하는 외환집중제도가 실시된다.

 

외환보유액[外換保有額, foreign exchange holding]

- 한 나라가 일정 시점에서 보유하고 있는 외화와 외환채권의 총액을 말한다. 외환보유액이란 국제수지의 일시적 역조를 보전하기 위한 준비 역할을 하는 것이므로, 그 보유가 적정액인지의 여부에 대한 측정은 대외적 측면에서는 일반적으로 해당국의 연간 경상수지액을 기준으로 결정되며, 대내적 측면에서는 국내신용에 따른 해외부문 통화량과 관련해 조정된다.

 

외환시장[外換市場, foreign exchange market]

- 외국돈을 사고파는 장소를 외환시장이라고 한다. 외환시장은 은행이 고객과 거래하는 것과 은행과 은행 사이에 거래하는 것을 모두 포함한다. 외환시장의 형태로는 구체적인 장소나 건물을 다지지 않고 전화를 통해 거래한 ㄴ영미식 일반시장과 일정한 시간이나 장소에서 당사자가 매일 모여서 거래를 성립시키는 대륙식의 환거래 방식이 있다.

 

우량주[優良株, blue chips]

- 다른 기업에 비해 수익성이 높고 성장성이 커며 자본 구성면에서도 안정적인 기업의 주식을 말한다. 이중 어느 요소가 가장 중요한가는 시대에 따라 다르며 기업의 성격에 따라서도 달라질 수 있다. 이밖에 우량주를 판단하는 기준으로는 경영자의 능력, 기술력, 업계내의 지위, 국제경쟁력, 중요산업 여부 등을 들 수 있다. 선진국의 경우 우량주는 기업의 실적을 그대로 반영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우량주에 대해 투자할 때 기업실적에 대한 예측은 더욱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우루과이라운드[uruguay round; UR]

- 우루과이에서 열린 제네바관세협정(GATT)의 다자간 협상을 말한다. 이는 공산품, 농산물, 지적 재산권, 금융, 서비스 등의 모든 부문에 대해 시장을 개방하는 완전무역체제라고 할 수 있다. 세계 각국에서 들어오는 물품에 대하여 세관에서 징수하는 관세, 비관세 장벽을 철폐하기 위해 GATT에서 진행한 제8차 다자간 무역협상으로 이루어졌다.

 

우리사주제[employee stock ownership association]

- 시장매매를 위해 거래소에 등록된 기업이 회사의 자본을 늘릴 때 늘어난 양의 20%를 사원들에게 우선 배정하는 주식을 말한다. 우리사주제도는 시가보다 싸게 발행되며, 근로자 복지 향상을 목적으로 우리나라에서는 1968년에 도입되었다.

 

우선주[優先株, preferred stock]

- 보통주에 대해 배당이나 기업이 해산할 경우의 잔여재산의 분배 등에서 우선권을 갖는 주식을 말한다. 우선주에는 일정의 배당을 받은 후에도 역시 이익이 충분히 있을 경우에는 이것을 받을 수 있는 것과 보통주로 전환할 수 있는 것 등의 여러 가지 종류가 있다. 확정이자의 배당수입을 얻을 수 있는 사채에 가까운 성격의 것도 있을 수 있다. 안정성장사대의 자금조달의 방법으로 우선주를 발행해서 기업이 자기자본의 충실을 도모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워크아웃[workout]

- 워크아웃이란 기업개선작업으로, 미국 GE(General Electric) 회장 잭 웰치에 의해 대중화된 용어로 구조조정을 통한 경쟁력 강화의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워크아웃은 경제적 회생 가능성은 있으나 재무적으로 곤경에 처한 기업이 대상이 된다. 채무조정의 구체적인 수단으로는 대출원리금 상환유예, 이자감면, 채무면제, 대출금출자전환, 신규자금지원 등이 있다. 워크아웃기업은 자산매각, 한계계열사 정리, 인력감축, 핵심사업정비 등 자구 노력을 해야 한다. 또 손실부담 차원에서 주주들의 감자 및 유상증자, 대주주의 사재 출연 등도 이루어진다. 우리나라도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관리체제 하에서 많은 기업이 워크아웃 대상이 되기도 했으나, 일부 기업은 기업혁신을 통하여 회생하기도 하였다.

 

원가[原價, cost]

- 상품을 만들고, 공급하고, 판매하는 등의 경제행위를 하기 위해 소비하는 돈과 노동가치를 합한 것을 원가라고 한다. 예를 들어 분식집에서 떡볶이 1인분을 2,000원이라고 할 때 원가를 계산해 보자. 떡, 어묵, 파, 야채 등을 구입한 가격과 설탕, 고춧가루 등의 양념비까지 모두 포함해서 1,000원이 들었다고 하고, 거기에 물값과 가스비까지 포함해서 300원이 들었다고 하자. 그렇다면 그 나머지는 주인의 이윤인가? 그렇지 암ㅎ다. 여기에는 가게 임대료, 그릇과 냄비, 젓가락, 포크 등의 구입가까지 포함되어 있으며, 만약 그곳에 종업원이 있을 경우에는 그 종업원의 월급까지 원가에 포함하여 계산이 되어야 하기 때문에 주인의 이윤은 500원이고 원가는 1,500원이 될 것이다.

 

원천과세[原泉課稅, with-holding tax]

- 소득이 생기는 원천에다가 세금을 부과하는 것을 원천과세라고 한다. 세금은 국가가 직접 세금을 내는 사람으로부터 받아들이는 것이 보통이지만 국가 이외의 자가 소득에서 미리 공제해서 나중에 국가에다 납부하는 경우도 있다. 이것이 원천과세로서 급여소득, 퇴직소득, 배당소득, 이자소득 등에 부과하는 세금이 이에 해당한다.

 

원화절상/원화절하[원貨切上/원貨切下]

- 외환시장에서 외환의 공급이 수요를 초과하면 외환가치가 하락하고 원화가치가 상승하여 환율은 하락하게 되는데 이를 원화의 평가절상 또는 원화환율의 하락이라고 한다. 대미달러 환율이 떨어진다는 것은 우리나라「원」화가 미달러화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치가 오른다는 것을 의미한다. 원화절상이 가져다주는 긍정적인 효과로는 우선 우리의 국제적인 영향력 강화를 들 수 있다. 돈의 가치가 높아지면 국제금융시장에서 우리의 영향력도 그만큼 높아진다. 또한 물가안정에도 크게 기여한다. 수입물가가 그만큼 싸지기 때문에 외채를 갚는데도 부담이 줄어든다. 부정적인 효과로는 수출가격의 상승으로 수출이 감소하여 수출에 의존하는 기업에게는 타격을 받을 수 있다. 반면에 원화절하는 외환가치가 상승하고 원화가치가 하락하여 환율이 상승하게 되는데 이를 원화의 평가절하 또는 원화환율의 상승이라고 한다. 평가절하를 하면 외화표시 수출가격은 그만큼 싸지므로 해외수요가 전보다 증대하여 수출이 늘고, 수입품의 자국화폐 표시가격은 상승시켜 수입은 감소한다. 따라서 국제수지의 적자를 해소시킬 수 있다. 환율상승의 부정적 효과는 수입품 가격의 상승으로 인플레를 가져올 수 있다는 점이다. 국내기업의 수입원자재 가격이 상승하므로 국내물가를 끌어올리는 요인이 되기 때문이다. 꼬한 환율상승은 외국빚을 지고있는 기업들에게 원금상환부담을 가중시키는 효과도 가져온다.

 

웹스닥[websdaq]

- 인터넷상의 각종 웹사이트를 주식가치로 평가, 사이버 머니를 이용해 실제 주식시장에서처럼 거래하는 웹증권시장을 의미한다. 국내 디지털밸리사는 하나로통신과 제휴, 정보검색을 하면서 각종 웹사이트들을 대상으로 주식게임을 하면 회사 광고수익의 70%를 참가자들에게 돌려주는 서비스를 2000년부터 시작했다. 디지털밸리사는 이를 위해 웹사이트, 영화, 브랜드, 게임 등 분야별로 각 사이트의 서비스 내용을 정리, 분야별로 3,000~4,000개씩 등록해 놓았다. 사이트들은 웹증권시장 개장과 함께 사이트 당 200만 주씩 주식을 발행, 액면가 5,000원으로 거래한다. 주식을 사고파는 사람들은 디지털밸리 회원들로 투자가치를 보고 원하는 사이트를 5,000원에 사들여 적정시점에 1만 원에 파는 방식으로 수익을 남긴다. 투자실적에 따라 디지털밸리는 광고수입의 70%를  회원들에게 배당하게 된다. 디지털밸리사는 각 사이트를 거래 실적에 따라 1부·2부·장외시장으로 구분하여 등록시키고 실적이 부진한 사이트는 시장에서 퇴출시킬 수도 있다.

 

위탁가공무역[委託加工貿易, processing trade]

- 위탁가공무역은 가공비용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가공할 원자재의 전부 또는 일부를 외국의 거래 상대방에게 수출하여 이를 가공한 후 이를 다시 수입하는 거래이다. 따라서 자국의 임금수준이 높아 자국 내에서 가공하는 것보다 가공임금이 저렴한 국가에 가공을 위탁하는 것이 유리하거나 또는 자국의 기술수준이 낮아 기술이 발달된 국가에서 가공하고자 하는 경우에 이루어지는 거래이다. 예를 들어 임금이 국내보다 훨씬 싼 중국에 가방을 만들 원자재를 수출하고 중국에서 가방을 만들어 다시 우리나라로 수입하는 무역방식을 들 수 있다.

 

위탁매매[委託賣買, brokerage]

- 자신이 직접 상품을 팔고 사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또는 기업에게 맡기는 것을 위탁판매라고 한다. 증권회사에 의하여 이루어지는 유가증권의 매매에는 자기매매와 위탁매매가 있다. 자기매매의 경우는 증권회사 자신의 계산으로 이루어지는데 반하여 위탁매매의 경우는 고객으로부터의 주문에 의하여 매매되는 것이다. 자기매매를 딜러(dealer)업무라고 하고, 위탁매매를 브로커(broker)업무라고 한다.

 

유가증권[有價證券, securities]

- 돈의 가치를 가지고 통용되는 증서를 유가증권이라고 한다. 법에 의해 인정되며 재산적 가치가 있는 증권으로 그 권리의 발생, 행사, 이전의 전부 또는 일부를 그 증권에 의해서만 행사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흔히 증권이라고 줄여서 부르기도 한다. 유가증권에는 수표나 어음을 가리키는 화폐증권이 있고, 주식이나 채권을 가리키는 자본증권도 있다. 증권제의 근본목적은 유통이전을 용이하게 하는 것으로서, 대상인 유가물의 소유권을 종이 위에 표현함에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유통이전을 목적으로 하지 않는다면, 설사 그것이 종이로 유가적인 것을 표현하고 있다 할지라도 유가증권이라고 볼 수 없다.

 

유동자산[流動資産, current assets]

- 1년 이내에 현금으로 전환되거나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예상되는 자산을 유동자산이라고 한다. 여기서는 일반적인 거래에서 되풀이되어 발생하는 자산(현금이 대표적임)과 비순환적이지만 1년 이내에 현금화 할 수 있는 자산을 함께 포함한다. 이는 모두 현금의 현금의 역할을 한다. 즉, 현금이나 예금, 일시 소유의 유가증권, 상품, 제품, 원재료, 저장품 등이 이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유럽연합[european union, EU]

- 약칭은 EU이다. 유럽의 정치·경제 통합을 실현하기 위하여 1993년 11월 1일 발효된 마스트리히트조약에 따라 유럽 12개국이 참가하여 출범한 연합기구이다. 원래 EEC(European Economic Community:유럽경제공동체) 회원국은 벨기에·프랑스·서독·이탈리아·룩셈부르크·네덜란드였으며 1973년에 덴마크·아일랜드·영국, 1981년에 그리스, 1986년에 포르투갈·스페인, 1995년에 오스트리아·핀란드·스웨덴 등 EFTA(European Free Trade Association:유럽자유무역연합) 회원국이 모두 가입하였다. 2004년 폴란드·헝가리·체코·슬로바키아·슬로베니아·리투아니아·라트비아·에스토니아·키프로스·몰타 등 10개국이 가입하였고, 2007년 불가리아·루마니아가 새로 가입함으로써 가맹국 수가 총 27개국으로 늘어났다. EU의 역사는 1950년대부터 시작한다. 1950년 프랑스의 로베르 슈만(Robert Schuman)과 독일의 콘라드 아데나워(Konrad Adenauer)는 ECSC(European Coal and Steel Community:유럽석탄철강공동체)에 대한 구상을 발표하였다. 독일의 재무장을 억제하려는 프랑스와 전후 상실된 국제적 영향력을 제고하려는 독일의 이해, 유럽공동시장의 창출을 통한 경제적 효과를 기대한 이탈리아와 베네룩스 3국의 이해가 합치하여, 1951년 파리조약에 따라 ECSC가 설립되었다. 또 1957년 로마조약에 따라 EEC와 Euratom(European Atomic Energy Community:유럽원자력공동체)이 출범하였으며, 1965년 합병조약(Merger Treaty)으로 각 공동체가 집행위원회, 유럽의회 등의 기관을 공유하게 되었다. 이후 EU의 발전과정은 대략 다음과 같은 3단계로 나누어볼 수 있다. ① ECSC의 탄생부터 룩셈부르크 타협으로 회원국가의 거부권을 인정한 1966년까지가 탄생과 성장의 시기이다. ② 정체와 부활의 시기로 1966~1985년이다. 이 시기에 대부분의 유럽 국가들은 국민국가 단위의 발전전략, 즉 케인스주의적 모델에 입각한 복지국가 건설을 추진하였다. 따라서 각국이 일국적 발전전략을 추진하였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이 시기를 EU의 정체기라고 평가하나 그 성과는 결코 무시할 수 없다. 1968년 회원국간의 관세장벽을 철폐하고 대외공동관세정책을 마련함으로써 관세동맹(Customs Union)을 창설하였으며, 1969년 대외정책에 대한 정기적인 자문을 수행하는 EPC(European Political Cooperation:유럽정치협력체)를 설치하였다. 또 1970년 회원국가의 부가가치세 일부를 공동체의 수입으로 할당하기로 결정하고, 1975년 공동체 예산결정 과정에서 유럽의회의 권한을 강화하는 조정절차를 도입하였다. 1975년부터 정책결정과정에서 중요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유럽정상회담(European Council)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기 시작하였다. 또한 이 단계에서는 1971년 베르너보고서(Werner Report)에 기초하여 통화동맹을 모색하고, 1978년 유럽통화제도(EMS)와 ERM(Exchange Rate Mechanism:환율조정장치)를 발족하여 통화정책에 대한 협의가 이루어졌다. ③ 새로운 도약의 시기로 1985년부터 현재까지이다. 이 시기의 특징은 1991년의 마스트리히트조약인데, 유럽단일통화의 창출을 추진하고 EC를 EU로 변경하여 공동체 통합에 일보 진전을 이룩하였다. 하지만 EU는 EC와 달리 법률적 실체는 아니며 유럽통합을 추진하는 추상적 주체 개념이다.

 

유로머니[euro money]

- 유럽통화동맹에에 참여한 12개의 나라가 뭉쳐서 하나의 공동 화폐를 정하여 사용하는 돈의 단위를 유로화라고 한다. 12개의 나라가 서로 다른 돈을 사용함에서 오는 불편함을 없애고, 유럽지역의 경제통합을 이루기 위해 사용하고자 한 것이다. 1999년 1월부터 공식적으로 사용했고, 2002년 7월에 각 나라의 통화가 중지되었고, 유로화가 정착하게 되었다.

 

유통산업[流通産業, distribution industry]

- 생산과 소비를 연결시키는 산업으로 생산자의 「출구」에서 소비자의「입구」까지를 담당하는 산업이다. 유통이란 생산물이 교환, 분배되는 과정을 말한다. 물적유통, 정보유통 등 유통기능의 모든 것에 대한 제도화가 유통산업을 담당하는 기업의 필요조건으로 되어 있다.

 

유한회사[有限會社, private company]

- 2명 이상의 사원이 그들의 투자액에 한하여 책임을 지는 회사를 유한회사라고 한다. 이는 소규모의 주식회사이다. 이는 설립이 쉽고, 설립비용이 작은 금액인 동시에 주식회사보다도 조직이 간단하고 공개의무도 없다. 이는 1892년 독일에서 최초로 만들어졌다.

 

은행[銀行, bank]

- 예금으로 받은 돈을 개인이나 회사에 빌려주어 이익을 만들어 내는 금융기관을 은행이라고 한다. 나라가 주인인 은행과 일반인이 주인인 은행이 있다. 한국산업은행, 한국수출은행은 나라가 주인인 은행이고, 신한은행, 우리은행은 예금보험공사가 주인이다. 또한 국민은행은 개인, 기업, 기관투자자, 외국인이 주식을 가지고 있어서 주인을 정할 수 없는 경우이다.

 

이윤[利潤, profit]

- 한 기업에서 모든 수익으로부터 일체의 생산비, 곧 지대(地代), 임금, 이자, 감가상각비 등을 빼고 남는 순이익을 이윤이라고 한다. 수건을 만드는 회사에서 한 해의 모든 수익으로 10억 원을 남겼다고 하자, 그 돈에는 공장에서 일한 근로자의 임금이 5억이고, 은행에서 빌린 돈의 이자가 3억이라고 한다면, 그 밖에 나머지 지출되어야 할 돈(전기세, 수도세, 등과 관련된 지출품목들)이 1억이라고 한다. 그런 돈을 뺀 순수한 이익이 1억이라고 한다면 이윤은 1억이다.

 

이자[利子, interest]

- 돈을 빌린 사람은 화폐사용의 대가로 원금 이외의 돈을 일정한 비율에 따라 빌려 준 사람에게 주는데, 이를 이자라고 한다. 또는 은행에 돈을 저축했을 때, 원금 이외에 은행에서 정해놓은 이자율에 따라 이자를 받게 된다. 이자는 보통 연이율로 계산한다. 이율이 10%라면 일년에 10%의 이자를 준다는 것이다. 따라서 일년의 이자를 12개월로 나누면 한달의 이자가 나오게 될 것이다. 예를 들어 10,000원의 돈을 저축했을 때 이율이 10%라고 한다면 일년에 1,000원의 이자가 발생하게 된다. 따라서 한달의 이자는 83.33원 정도이고, 하루의 이자는 2.7원 정도가 된다.

 

이중가격제[二重價格制, double price system]

- 같은 물건을 국내에서 파는 가격과 해외에서 파는 가격이 달라 두 가지 가격이 있다고 해서 이중가격제라고 한다. 보통은 수출가격 쪽이 국내가격보다 싸지만 수출가격이 원가 이하로 보여지는 경우에는 출혈가격이라고 한다. 국내용과 해외용으로는 품질과 규격도 다른 것이 많기 때문에 일률적으로 비교할 수는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격에서 많은 차이가 보이는 물건들도 많다. 전자제품의 경우 국내에서 판매하는 것보다 일반적으로 해외에서 판매되는 것이 가격이 싸다.

 

인플레이션[inflation]

- 인플레이션(inflation) 또는 물가상승은 한 국가의 재화용역가격등의 전반적인 물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경제상태를 말한다. 이는 동시에 해당 국가의 통화가치 하락과 구매력의 약화현상을 가져온다. 인플레이션의 주요원인으로는 유통되는 통화공급의 증가등이 있으며, 구체적인 원인을 바라보는 관점은 경제학파별로 차이가 있다. 인플레이션의 종류외 그 원인은 다음과 같다. ① 초과 수요 인플레이션(수요 견인 인플레이션): 총 수요총 공급보다 큰 경우 발생한다. 이는 물가가 상승함과 동시에 GDP가 증가하며, 보통 경제 성장 과정에서 발생한다. ② 비용 인상 인플레이션: 원자재 가격, 임금 등 생산비의 상승이 원인이 되어 발생한다. 물가가 오르면서 GDP가 떨어지는 경우이기 때문에 경기 침체를 야기한다. ③ 관리 가격 인플레이션: 독과점 기업들의 트러스트카르텔로 인한 관리 가격이 원인이 되어 발생하는 경우이다.  인플레이션의 결과로 인한 통화 가치 하락으로, 통화의 구매력이 낮아지게 되면 역시 물가는 상승한다. 이 경우 인플레이션을 심화시키게 된다.

 

일반회계[一般會計, general account]

- 한 나라의 주요한 세입(국가의 수입)과 세출(국가의 지출)을 종합하여 처리하는 회계를 일반회계라고 한다. 이는 국가가 고유의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 처리하는 회계를 말하는 것으로 특별회계와는 대치되는 개념이다. 세입과 세출을 포괄하는 것으로 세입은 주로 국가의 존립과 유지를 위한 기본적 경비로 지출된다. 일반적으로 예산이라고 할 때는 일반회계를 지칭하며, 본예산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임대료[賃貸料, rent]

- 물건이나 건물 따위를 빌려주고 받는 돈을 임대료라고 한다. 건물이 대표적인데 집, 가계의 경우가 대부분이다. 임대료의 경우는 작은 돈을 월마다 계산하는 월세 형태가 가장 많다. 어떤 사람이 집주인으로부터 방을 하나 쓰기로 하고 한 달에 20만원씩 낸다면, 그 돈이 바로 임대료이다.

 

임대차[賃貸借, lease]

- 부동산 등의 물건을 빌리는 사람이 그 물건을 사용하고, 그 사용에 대한 대가를 빌려주는 사람에게 지불하는 것을 임대차라고 한다. 빌리는 사람과 빌려주는 사람과의 계약으로 이는 임대료와 비슷한 뜻이다.

 

임금[賃金, wages]

- 근로자가 노동의 대가로 기업이나 고용자로부터 받는 보수를 임금이라고 한다. 임금은 대부분 화폐(돈)로 지급하지만 물건으로 주어지기도 한다. 근로자는 자신의 노동력을 고용자에게 제공하고 그 대가로 받는 돈으로 생활하게 된다. 임금수준의 결정은 노동의 공급사정, 노동의 수요사정 그리고 노동자와 고용자와의 합의에 의해서 이루어진다.

 

입찰[入札, bid]

- 상품을 구입하거나 대형공사를 할 업체를 찾을 때 여러 사람으로부터 각자가 내놓은 가격을 받아 그 가운데 가장 유리한 조건을 제시한 사람에게 권리를 주는 것을 입찰이라고 한다. 여러 사람이 경쟁하는 사회에서 입찰을 가려 뽑는데 아주 중요한 방법 중의 하나이다. 이렇게 여러 회사가 입찰에 참여하는 것을 응찰이라고 한다. 가령 아파트를 지으려고 한다. 많은 재료가 필요하다. 그 가운데서 시멘트 회사의 경우를 살펴보자. 우선 시멘트를 생산하는 A, B회사에 알려 입찰에 필요한 서류들을 준비해 오게 한다. A회사의 경우 10톤의 시멘트를 10억원에 거래하고자 하고, B회사의 경우 10톤의 시멘트를 9억 5천만원에 거래하고자 한다. 그렇다면 아파트를 짓는 입장에서 같은 양의 시멘트를 좀 더 낮은 가격에 구입하기를 바라기 때문에 B회사를 결정할 것이다.

 

자본[資本, capital]

- 기업이 가지고 있는 자산에 대한 기업의 소유주 또는 주주의 청구권, 즉 소유자 지분을 자본이라고 한다. 기업에 투입된 총자본은 그 출처에 따라 타인 자본인 부채와 자기자본으로 구분된다. 자기자본을 의미하는 자본은 주주지분 또는 소유주지분이라 불리는 것으로 기업의 총자산에서 총부채를 차감하고 남은 잔여분을 말하며 기업회계기준상 자본금, 자본잉여금, 이익잉여금으로 구성된다.

 

자본재[資本財, capital goods]

- 부를 생산하기 위해 사용되는 토지 이외의 재화를 자본재라고 한다. 생산재는 넓은 의미로는 토지를 포함하며 나아가 노동까지 포함하는 것이지만 자본재는 인간에 의하여 생산된 것 내지 중간생산물로서 넓은 의미의 생산재에서 토지와 노동을 제외한 것이다. 자본재는 장기간에 걸쳐 사용될 수 있는 가에 따라 유동자본재와 고정자본재로 구분하며, 유동자본재는 원료, 재료 등이며 고정자본재는 기계, 장치, 기타의 공장설비이다. 그리고 투자재는 보통 자본재와 같은 뜻으로 사용되고 있다.

 

자산관리회사[資産官理會社, AMC]

- 법원에서 관리하고 있거나 화의절차를 밟고 있는 채권이나 부도기업을 넘겨받아 일부는 팔고, 회생 가능한 기업은 출자전환, 신규자금 지원, 지급보증 등으로 기업을 회생시킨 다음, 팔아서 채권을 회수하는 부실자산정리 전문회사를 자산관리회사라 한다. 자산관리회사는 부실기업을 살려 파는 일 외에도 담보로 잡은 부동산의 관리, 개발이나 신용조사, 채권추심 등 채권회수 업무도 한다.

 

자산재평가[資産再評價, asset revaluation]

- 자산재평가란 법인 또는 개인의 기업에 소속된 사업용 자산을 시가에 맞도록 장부가액을 증액하는 것을 말한다. 자산의 재평가를 함으로써 적정한 감가상각을 가능하게 하고 기업경영의 합리화를 도모한다. 또한 자산양도의 경우 세제상의 배려로써 그 부담을 적정하게 하며, 경제의 정상적 운영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한 것이다. 이 경우 재평가에 의하여 발생한 재평가액(잉여액)은 재평가세나 이월결손금 등에 충당한 액수를 공제한 잔액을 재평가적립금으로 적립하도록 되어 있다.

 

자본주의[資本主義, capitalism]

- 자본주의란 이윤추구를 목적으로 하는 자본이 지배하는 경제체제를 말한다. 현재 서유럽과 미국, 우리나라를 비롯한 많은 나라의 국민들은 '자본주의체제'라는 경제체제 아래서 경제생활을 영위하고 있다. 이와 같은 체제가 발생한 것은 인류의 유구한 역사에서 볼 때 비교적 오래지 않은 일이다. 자본주의란 말은 사람에 따라 여러 가지 뜻으로 쓰이고 있다. 예를 들면 이윤획득을 위한 상품생산이라는 정도의 뜻으로도, 단순히 화폐경제와 동의어로 쓰이며(이 경우 부분적으로는 고대와 중세에도 자본주의가 존재하였다고 가정), 사회주의적 계획경제에 대하여 사유재산제에 바탕을 둔 자유주의 경제라는 뜻으로 쓰이는 경우도 있다.

 

자유무역[自由貿易, free trade]

- 무역에 대한 국가의 간섭이 전혀 없는 상태로 자유롭게 외국과 물건을 사고팔수 있는 것을 자유무역이라 한다. 자유무역은 영국이 산업혁명기에 우월한 생산력을 무기로 내세운 통상정책이기도 했었다. 애덤 스미스는 「국부론」에서 중상주의(상업을 위주로 하는)적 보호무역주의(자기 나라의 상품을 먼저 보호)를 비판하고 자유무역을 이론적으로 뒷받침 했으며, 리카도는 「경제학 및 과세의 원리」에서 비교생산비설을 전개하며 국제분업의 관점에서 자유무역을 시인하고 있다. 2차대전후의 관세 및 무역에 관한 제네바관세협정(GATT)도 자유무역화를 표방하는 것이었는데 각국 시장을 자유·무차별로 개방한 결과 일부 선진공업국은 고도성장을 이룩했으나 이를 따라가지 못한 나라에서는 실업과 불황을 겪게 되고 개발도상국과 선진국간에 소위 남북문제를 야기시켰다. 현재는 대부분의 나라가 자국의 이익을 우선하고 있어, 자유무역을 실행하기에는 많은 문제점들이 있다. 한미자유무역협정(FTA)도 쉽게 이루어지지 않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자유무역협정[free trade agreement; FTA]

- 국가간 상품의 이동을 자유롭게 하기 위해 모든 무역 장벽을 제거시키는 협정을 자유무역협정이라고 한다. 정치적, 경제적으로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2개 이상의 국가가 상호간에 관세 및 수입제한을 철폐함으로써 통상을 자유화하려는 지역간 협정을 말한다. 이 협정을 체결한 국가들은 관세나 쿼터제를 통한 무역장벽을 완전히 없앰으로써 하나의 국가처럼 자유로운 상품 교역이 이루어지게 된다. 대표적인 예로 미국과 캐나다, 미국과 멕시코 간의 자유무역지대를 들 수 있다.

 

자유재[自由財, free goods]

- 어떠한 대가를 지불하지 않아도 얻을 수 있는 재화를 자유재라고 한다. 공기나 태양열과 같이 끝없이 존재하여 돈이나 노력을 들이지 않고서도 얻을 수 있는 재화를 말한다. 따라서 자유재는 경제학적으로는 대상이 되지 않는다. 반대로 인간의 욕망에 대하여 그 공급량이 제한되어 있고, 희소성(물건이 적어서 그 가치를 인정받는 것)을 가지며 경제적 거래의 대상이 되는 것을 경제재라고 한다. 물이나 공기 같은 것은 예전에는 자유재였으나, 그 양이 줄어들어 물은 주로 사먹게 되고, 공기는 대기오염에 따라 정화하는데 비용이 들어감으로 해서 지금은 경제재로 분류되기도 한다.

 

잠재성장률[潛在成長率]

- 잠재성장률이란 한 나라의 자본과 노동력을 최대한 활용하였을 경우에 달성할 수 있는 국민 총생산 성장률을 말한다. 다시 말해서 잠재성장률이란 한 나라의 생산요소를 완전고용(완전사용)할 때 달성할 수 있는 최대 성장률을 의미한다. 따라서 한 나라의 경제가 얼마나 성장할 수 있느냐를 가늠하는 잠재력 지표로도 활용된다. 이렇듯 잠재성장률이 높아지면 그만큼 앞으로의 경제성장을 낙관적으로 보는 것이고, 잠재성장률이 낮으면 그만큼 경제성장을 비관적으로 보는 것이 된다. 현재 우리나라는 저출산, 고령화로 인한 잠재성장률이 낮아지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이로 인하여 정부의 세수가 줄어들고 물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인플레이션의 압력이 가중되어 금융정책에 의한 경기조절이 어려워지고, 투자자들은 투자수익률이 하락하는 현상이 발생하여 지속적인 성장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장외시장/장외거래[場外市場/場外去來]

- 공인된 거래소 외에 주식이 거래되는 모든 시장을 장외시장이라고 하고 그 거래를 장외거래라 한다. 증권거래소에 상장되거나 코스닥 시장에 등록된 주식 이외의 주식은 원칙적으로 매매가 불가능하다. 예를 들어 2000년 1월 상장도 등록도 되어 있지 않은 삼성SDS 주식을 가지고 있었던 사람들이 있었다. 이들 가운데 주식을 팔고 싶은 사람도 있었을 것이고, 그 주식을 사고 싶은 사람도 있었을 것이다. 이런 사람들이 만나 삼성SDS 주식을 사고파는 곳이 있다면, 그곳은 장외시장이다. 예전에는 명동 같은 곳에서 사채시장을 중심으로 형성되었지만 지금은 인터넷 장외시장 사이트가 중요 장외시장이다.

 

재벌[財閥, plutocracy]

- 가족 및 혈족을 중심으로경영권을 행사하고 정부의 지원 하에 성장한 대규모 기업집단 또는 기업을 이끄는 자본가나 기업가들을 재벌이라 한다. 우리나라의 삼성그룹이나 현대그룹이 한 예가 될 수 있다. 이것은 일종의 콘체른이다. 자본주의경제의 발전단계에 따라 점차 독점기업형태가 나타나며, 그 독점기업형태에 의한 자본의 축적과 집중으로 출현한 것이 카르텔·트러스트·콘체른 등이다. 이들은 자본주의의 발전과 함께 전개되는 자유경쟁을 지양()하면서 가격지배()를 협정하거나 생산제한() 협정 등에 의하여 기업가간의 연합행동을 한다. 기업합동()이나 기업연합()의 그룹으로 형성된 재벌은 기업전체의 단일자본() 의지에 의하여 행동하는데, 카르텔이나 트러스트보다도 콘체른이 더욱 발달된 독점기업형태이다. 여기서는 지주회사()에 의한 자본의 지배망이 참여기업군에 대하여 무제한 확대되는 것으로, '재벌'이란 말은 콘체른에 대한 속칭이다.

 

재산세[財産稅, property tax]

- 재산세는 시·군내에 소재하는 건축물, 건설기계, 선박 및 항공기 등의 재산에 대하여 과세기준일 현재 재산세 과세대장에 재산의 소유자로 등재되어 있는 자에게 부과되는 시·군의 지방세이다. 재산세의 과세표준은 재산가액으로 여기서 재산가액은 과세시가 표준액에 의한 가액을 말하며 세율은 차등세율이 적용된다.

 

재정[財政, public finance]

- 재정이란 정부가 재원을 마련하고 지출하는 활동을 말한다. 넓게는 개인·가계 등 경제 주체의 재산 및 수지()의 관리를 포함하며, 이를 사재정()이라고 한다. 이에 반해 국가 및 지방공공단체의 재정을 공재정()이라고 한다. 18∼19세기 자유주의경제하의 ‘값싼 정부’ 시대에는 재정이 국민경제에 미치는 비중이 크지 않았으나, 현재의 혼합경제하에서는 재정이 국민경제에 대하여 매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재정(공경제)의 특징은 사경제에 비하여 다음과 같은 특징이 있다. ① 반드시 예산의 집행()이라는 형태로서 행해진다. 예산의 핵심은 세입()과 세출()에 있는데, 세출이 엄밀하게 예산대로 지출되는 것임에 비하여, 세입은 사전에 작성해 보는 예정액에 지나지 않는다. ② 가계의 경제활동은 효용의 극대화를 기하고, 기업의 경제활동은 이윤의 극대화를 기하려는 것임에 비하여, 재정은 정부가 제공하는 서비스 또는 편익(便)의 극대화를 목표로 한다. ③ 사경제에서는 급부()와 반대급부()가 직접 연결되는 개별보상원칙()에 의하여 운영되는데, 재정에 있어서는 일반보상원칙()에 의한다. ④ 가계는 수입이 정해져 있으므로 그 수입 범위 내에서 지출을 억제하는 양입제출()이 운영의 원칙이 된다. 그러나 재정에서는 먼저 필요한 지출의 규모를 결정하고, 이에 상응하는 수입의 확보를 기하는 양출제입()이 원칙이 된다. ⑤ 사경제는 거래당사자간의 계약이나 합의에 의한 임의원칙()에 의하는데, 재정은 국가 또는 지방공공단체라는 정치단체의 경제이기 때문에 공권력에 의한 강제력으로 재화나 서비스를 과징()하는 강제원칙에서 운영된다.

 

재테크

- 기업의 재무활동의 기법 고도화를 뜻하는 유행어이지만, 지금은 개인 재무활동의 기법 고도화도 재테크라 한다. 일본 대기업들이 경영여건의 변화로 경상적인 경영으로는 흑자 유지가 어렵게 되자 기업 성장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키 위해 개발한 것이다. 금융의 국제화·자유화가 진전되는 가운데 기업의 자금조달이나 운용수단이 다양해지고 재무활동의 수익기회가 늘어났다. 이것은 기업경영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고 국가적 차원에서 금융정책에 활용되기도 하고 개인인 가계에서 저축수단으로 이용되기도 한다.

 

재할인율정책[財割引率政策]

- 한국은행이 금융기관에 빌려주는 자금의 이율을 높이거나 낮추어 금융기관이 한국은행으로부터 차입하는 자금규모를 조정함으로써 통화량을 줄이거나 늘리는 통화정책을 재할인율정책이라고 한다. 한국은행은 시중에 자금이 필요 이상으로 많이 풀려있다고 판단되면 재할인율을 높여 금융기관 차입규모 축소를 유도함으로써 금융기관을 통해 시중에 공급되는 자금의 양을 줄이고, 반대로 자금이 부족하다고 판단되면 재할인율을 낮춤으로써 시중에 공급되는 자금의 양을 늘린다.

 

재화[財貨, goods]

- 재화란 인간의 복지에 도움이 되는 수단으로서 그 효용을 가지고 있는 모든 물체와 물질을 말한다. 이러한 재화는 인간의 욕구에 대하여 희소성을 가지고 있느냐의 여부에 따라 경제적 배려를 할 필요가 있느냐 없느냐로 나누어진다. 이 경우 희소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경제적 배려를 하여야 하는 재화를 경제재라고 하고(상품의 경우), 그러하지 아니한 재화를 자유재라고 한다.(공기·태양·빛 등의 경우)

 

저축[貯蓄, saving]

- 저축은 자신의 소득을 당장 소비하지 않고 미래를 위해 모아두는 것을 의미한다. 저축을 하는 이유는 살다 보면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하거나 급하게 많은 돈이 필요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우리들이 저축한 돈은 경제를 튼튼하게 키우는 데에도 사용된다. 우리가 은행에 저축을 하면 은행에서는 돈을 다시 기업에게 빌려준다. 기업에서는 빌린 돈으로 공장을 짓거나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는 등 생산활동을 하는데 사용하는데, 생산이 활발해지면 일자리가 늘어나고 소비도 늘어나 경제가 더욱 건전해질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저축은 경제를 키우는 생활의 미덕으로 여겨져 왔다. 그러나 소비는 하지 않고 지나치게 저축만 하면 경제가 활력을 잃어 버릴 있다. 따라서 어려서부터 자신의 생활수준에 맞게 저축과 소비를 하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중요하다.

 

저축성예금[貯蓄性預金]

- 금융기관의 예금 가운데 예치기간을 미리 약정하거나 일정기간의 지급 예고 기간을 설정한 예금을 말한다. 저축성예금은 언제나 입출금이 자유로운 요구불 예금에 비해 유동성이 낮은 반면 이율을 높다는 것이 특징이다. 정기예금, 정기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등이 우리나라 금융 기관에서 취급하고 있는 대표적인 저축성 예금이다.

 

적금[積金, installment savings]

- 일정금액을 정해놓고, 일정기간 매월 일정액을 저금하여 기간 만료 후에 계약 금액을 환불받는 예금제도를 말한다. 푼돈으로 목돈을 마련하는 목적에 이용된다. 그러나 적금은 흔히 은행이 거래처에 대출을 할 때 일정액의 적금을 강제로 가입시키는 경우가 있다. 대출금의 안전한 회수를 위하여 매월 적금을 저금하게 하고, 만기가 되면 그 금액으로 대출금을 상환하게 하자는 목적에서이다. 이 강제적금은 기업의 자금을 축적한다는 좋은 면도 있는 반면, 예금의 고정화로 기업의 자금운용에 압박을 주며 또한 금리의 부담도 크게 한다는 부정적인 면도 많기 때문에 지나친 강제적금은 하지 못하도록 규제되어 있다.

 

적대적 M&A[hostile M&A]

- 한 기업이 다른 기업의 동의를 얻지 않은 채 몰래 주식을 매입해 인수·합병하는 것을 적대적 M&A라고 한다. 내부정보가 비교적 정확하게 공표되고, 대부분 지분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기업이 주요 대상이 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적대적 M&A를 아직 비도덕적이라거나 기업풍토, 법감정에 어긋나는 행위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어나 계속 증가추세에 있다.

 

전략적 제휴[strategic alliance]

- 상호협력을 바탕으로 기술·생산·판매·자본 등 기업 기능의 모든 부분에 걸쳐 2개 또는 다수의 기업이 제휴하는 것을 전략적 제휴라고 한다. 기술의 공동개발, 특허의 공동사용, 생산라인·판매라인의 공유, 합작회사 설립 등 새로운 형태의 '동업'이다. 과거의 동업은 단순히 '돈'만 내면 되었지만 전략적 제휴는 서로의 '경영자원'을 서로 보완한다는 점에서 과거의 제휴와는 다르다. 경영자원에는 원자재, 부품 등 생산에 필요한 물건 뿐만 아니라 기술, 경영방법 등 물건을 만들고 유통하는 과정에서 쓰여지는 무형의 자원도 포함된다. 그야말로 장사에 도움이 되는 모든 것이 포함된다.

 

전자결제[電子決濟]

- 어음·수표 등에 의한 장표방식결제에 대응하는 개념으로 지급결제 절차가 장표 사용없이 전자적인 방식에 의해 이루어지는 것을 전자결제라고 한다. 전자결제방식의 사용이 증가하게 되면 지급결제의 신속화, 간소화는 물론 장표발행 및 취급비용의 감소로 인한 금융기관의 수지개선 효과도 크게 기대할 수 있어 세계적으로 활성화에 노력하고 있다.

 

전자상거래[electronic commerce]

- 인터넷을 통한 상거래를 말한다. 기업이 인터넷을 통해 고객에게 물품을 판매하거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온라인 또는 사이버 쇼핑이다. 전자상거래는 시간과 공간의 제약이 없고, 소비자가 구매를 위해 직접 매장까지 갈 필요가 없으며, 유통비용, 건물임대료 등 부대비용도 들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전세계 모든 인터넷 가입자가 잠재고객이란 점에서 첨단 황금시장에 비유되기도 한다. 거래대금은 주로 신용카드를 통해 지급되며 최근에는 가상은행에서 발행하는 전자화폐도 이용되고 있다.

 

전자정부[electronic government]

- 정보통신기술을 잘 활용하여 최소의 비용으로 최고의 서비스를 생산하는 효율적인 정부를 전자정부라 한다. 정부 내에선 행정문서의 전자교환 및 전자결재, 영상회의시스템 도입, 정부 정보의 공동 활용 등이 촉진돼 조직 및 절차가 간소화되고 신속한 업무처리가 가능하게 됨으로써 생산성을 크게 높일 수 있다. 또한 민원인이 행정기관을 방문하지 않고도 정보통신망을 이용해 여러 부처가 관련된 복합 민원도 1회에 처리됨으로써 정부의 민원서비스가 획기적으로 개선된다. 특히 정부와 국민 간에 자유롭게 정보를 주고 받을 수 있는 기반이 구축됨으로써 국민이 필요로 하는 정부 정보를 편리하게 제공받을 수 있고, 국민들의 의사가 정책결정과정에 신속히 반영될 수 있다.

 

전자화폐[electronics money]

- 동전이나 지폐 대신 사용하는 돈의 일종으로 마이크로칩이 내장되어 화폐 기능을 하는 플라스틱 카드를 전자화폐라 한다. 신용카드 정도의 크기로 자기 명의의 예금계좌와 연결된 IC카드를 발급받으면 된다. 돈이 떨어지면 은행의 CD, 현금자동입·출금(ATM)기 또는 인터넷 뱅킹, 공중전화를 통해서도 충전할 수 있다. 전자화폐는 휴대와 보관이 간편할 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그러나 탈세를 막기 어렵고 통화량 통제등 금융정책이 유명무실해져 컴퓨터 해커에 의한 대량 도난의 위험성이 있다.

 

전환사채[轉煥社債, convertible bond; CB]

- 사채로 발행되나 일정한 기간이 지나면 채권보유자의 청구가 있을 때 미리 결정된 조건대로 발행회사의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특양이 있는 사채를 전환사채라 한다. 주식과 같이 가격이 변동하므로 채권보유자는 이자 외에 가격상승에 따른 이익을 얻을 수 있다. 전환사채를 발행하려면 정관을 통해 주식으로의 전환조건과 전환으로 인해 발행할 수 있는 사항이나 전환을 청구할 수 있는 기간 등을 정해야 한다. 예를 들어 한 회사가 1년 기한의 전환사채를 발행했다고 하자. 전환사채 만기보장 수익률은 8%, 전환포인트는 1만원이라고 하자. 앞으로 1년 동안 그 회사 주가가 1만원에 못 미칠 경우 만기까지 가지고 있다가 8% 이자에다 원금 1만원을 받으면 된다. 반면 그 회사 주가가 급등해 2만원이 되었다면 주식으로 전환해 주당 1만원의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다.

 

전환주식[轉煥株式, convertible stock]

- 동일 회사에서 우선주, 보통주, 후배주 등 여러 가지의 주식을 발행할 경우, 다른 종류의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권리가 부여되어 있는 주식을 전환주식이라 한다. 이것은 정관의 기재에 의하여 발행할 수 있으며 우선주와 보통주 상호간의 전환을 전환을 청구할 수 있게 하여 신주 모집을 쉽게 하려는 데 목적이 있다.

 

정기예금[定期預金, time desposits]

- 예금자가 이자를 목적으로 일정기간 저축해 두기로 하는 기한부예금을 정기예금이라 한다. 저축기간은 1개월 이상 2년 6개월까지로 되어 있다. 일반정기예금 이외에 특정목적을 위해 예입하는 목적부정기예금이 있는데, 공모주청약 정기예금과 주택청약 정기예금이 이에 속한다.

 

정리해고[整理解雇, lay-off]

- 정리해고란 기업의 사용자가 경영악화 방지, 생산성 향상을 위한 구조조정과 기술혁신, 사업부문의 일부 폐지 및 기업 인수·합병(M&A) 등 긴박한 경영상의 이유가 있는 경우 종업원을 해고할 수 있도록 합법화한 제도를 말한다. 해고는 순위가 낮은 자, 즉 신참자부터 하되 재고용은 순위가 높은 자, 즉 고참자부터 실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기업측이 실시 60일 전에 해당자에게 통보하고, 노동부에 신고하도록 되어 있으며 재고용을 의무화하지는 않고 있다.

 

정보화 사회[情報化社會]

- 정보가 강력한 자원이 되어서 정보를 중심으로 사회, 경제가 움직이는 사회를 정보화 사회라 한다. 공업화 사회 다음에 오는 정보 사회, 탈(脫)공옵 사회, 문명 후(後) 사회 등과 같은 말로 쓰인다. 종래의 농업화 사회와 공업화 사회에서는 가치의 생산에 물질과 에너지가 가장 중요한 자원이었으나, 정보화 사회에서는 정보가 가장 중요한 자원이 된다. 사회의 산업 구조도 제조업 중심에서 정보산업, 두뇌산업 중심으로 전환된다.

 

제1금융권[banking sector]

- 우리나라의 금융기관 중 예금은행을 제1금융권이라 한다. 금융기관은 크게 제1, 2금융권으로 나눠진다. 제1금융권이란 '은행'을 말하며, 제2금융권은 증권회사, 보험회사, 투자신탁회사, 종합금융회사, 상호저축은행 등을 총칭하는 말이다. 은행에는 시중, 지방, 특수은행과 농업협동조합중앙회의 신용사업부문,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의 신용사업부문까지 포함된다. 반면에 은행에서 취급하는 금전신탁저축은 제2금융권으로 분류된다.

 

▣ 조세[組稅, tax]

-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기 위한 돈을 충당하기 위한 목적으로 국민으로부터 법에 따라 거두어들인 세금을 조세라고 한다. 국가가 거두어들이는 세금은 국세라고 하고, 지방자치단체가 거두어들인 세금은 지방세라고 한다. 또한 세금을 내는 사람과 실제로 세금을 부담하는 사람이 같은 직접세와 세금을 내는 사람과 부담하는 사람이 다른  간접세로 나뉜다.

 

▣ 조세감면[組稅減免]

- 조세의 본래의 목적은 재정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것이나, 때로는 이 본래의 목적 외에 부차적으로 이용되어 감면하거나 중과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중소기업육성, 인구집중의 분산, 기술개발의 촉진, 지방경제의 활성화, 재무구조개선, 투자촉진, 근로자 등의 복지정책 등을 위하여 조세를 감면하거나 면제 또는 비과세하는 경우가 그것이다. 이러한 조세감면은 공평과세(公平課稅)에 위배되는 것이기는 하지만, 이는 공평원칙보다 국가산업정책의 중요성이 더 강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 조세부담률[組稅負擔率]

- 한 나라의 국민총생산 또는 국민소득에 대하여 조세가 차지하는 비율이다. 쉽게 말하면 국민들이 1년 동안 번 소득 중에서 얼마 만큼을 세금으로 내느냐를 뜻한다. 조세부담률은 국세와 지방세를 더한 액수를 해당연도 경상GDP(국내총생산)로 나누어 구한다. 2003년도 조세부담률은 20.3%이었다. 조세부담률은 한 나라 재정의 상대적 규모를 제시하는 하나의 지표가 되는데 일반적으로 개발도상국보다 선진국에서 사회보장 부담금 등의 이유로 비율이 높아진다. 조세부담률의 크기는 조세의 누진정도, 국가의 조세징수능력 등에 따라 결정되며, 조세수입의 포괄범위나 포착기준 등의 차이로 GDP통계상의 조세부담률과 재정통계상의 조세부담률이 약간씩 차이가 난다. 조세부담률은 세금부담이 무거운 지, 가벼운 지를 판단할 때 흔히 이용되는데 조세부담률이 높으면 그 만큼 세금부담이 많다는 것을 의미하고 조세부담률이 낮으면 세부담이 낮다는 뜻이다. 조세부담률이 낮다고 해서 결코 좋은 것은 아니다. 국민들의 가처분소득이 많아 민간경제가 활성화된다는 긍정적인 측면이 있지만, 정부의 재원 확보가 불충분해 공공사업이 제대로 수행되지 않는다는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조세부담률은 60년대초 8~10%수준에 머물다 70년대이후 부가가치세 도입 등으로 증가, 2000년부터 20%대를 넘어섰다.

 

▣ 조합[組合, union]

- 2인 이상이 상호 출자하여 공동사업을 경영하기로 약정하는 계약을 조합이라 한다. ⑴ 민법상:2인 이상이 상호 출자하여 공동사업을 경영하기로 약정하는 계약(민법 703∼724조). 출자는 금전 및 그 밖의 재산 ·노무 ·신용 등 재산적 가치가 있으면 되고, 종류 ·성질에는 제한이 없다. 사업은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는 것이나 일시적인 것()도 상관없지만, 이익은 전원이 균점()하는 것이어야 한다. 따라서 1명만이 이익을 보는 사자조합()이나 익명조합() 등은 민법상의 조합이 아니다. ⑵ 특별법상:각종 공동목적을 수행하기 위한 사단법인의 한 형태. ① 공공사업의 수행을 위한 각종의 공공조합, ② 경제활동에 관한 사업수행을 위한 각종 협동조합, ③ 근로조건의 개선을 위한 근로자들의 노동조합, ④ 직원들의 상호부조를 위한 공제조합() 등이 특별법에 의하여 인정되고 있다. 그 밖에 특수한 조합으로서 특별지방자치단체인 지방자치단체조합과 공사단()으로서의 조합(예:농지개량조합) 등이 있다.

 

▣ 종업원지주제도[從業員持株制度, ESOP]

- 기업이 자사 종업원에게 특별한 조건과 방법으로 자사 주식을 분양 ·소유하게 하는 제도로서 종업원 주식매입제도 ·우리사주제라고도 한다. 특별한 조건 ·방법으로는 저가격 ·배당우선 ·공로주 ·의결권 제한 ·양도 제한 등이 있다. 종업원이 증권시장을 통하여 임의로 자사 주식을 취득하는 것은 종업원지주제라고 하지 않는다. 이 제도의 목적은 종업원에 대한 근검저축의 장려, 공로에 대한 보수, 자사에의 귀속의식() 고취, 자사에의 일체감 조성, 자본조달의 새로운 원천()개발 등에 있다. 그러나 자본조달의 원천개발은 부차적인 목적이고, 주목적은 소유참여()나 성과참여로써 근로의욕을 높이고, 노사관계의 안정을 꾀하는 데 있다. 또한 이 제도는 주식시장의 전면적인 개방으로 인한 적대적인 M&A로부터 기업을 지키는 방어수단으로 활용될 수도 있다.

 

▣ 종합소득세[綜合所得稅]

- 모든 소득을 종합하여 과세하는 조세이다. 소득이 발생하는 원천에 따라 소득을 종류별로 구분하여, 각종 소득에 대해 개별적으로 원천과세하는 분류소득세와 대비된다. 소득과세의 이상()에서 보면 개인의 소득을 종합하여 이것에 공제규정 및 누진세율을 적용하여 과세하면 개인의 사정을 고려할 수 있고, 개인의 담세력에 일치하는 과세를 할 수 있다. 그러나 소득의 종합 등 징세상의 복잡과 종합소득의 신고 등 납세의무자에 주는 납세절차상의 번잡을 면할 수 없다. 분류소득세제도를 이용하면 원천별로 소득을 포착하게 되는 편리성이 있고, 징세가 비교적 간단하며, 소득세를 원천에서 징수하는 과세방법을 널리 이용할 수 있고, 탈세를 방지할 수 있다. 그러나 분류소득세는 개인 사정을 고려하여 담세력에 응하여 과세하는 성질을 충분히 발휘할 수 없다. 그러므로 소득종별에 따라 차별적 과세가 행해지는 단점이 있다.

 

▣ 종합수지[綜合收支]

- 일정기간 자기 나라와 다른 나라 사이에 일어난 모든 경제거래로 일어난 수입과 지출의 차이를 나타낸 숫자를 종합수지라 한다. 종합수지는 외국의 재화나 서비스를 사는데 지출한 외화와 팔아서 벌어들인 외화와의 차이를 나타내는 경상수지와 외화를 빌려 오거나 빌려 준 외화와의 차이를 나타내는 자본수지로 나뉜다. 해외에서 들어오거나 해외로 빠져나가는 돈의 흐름을 종합적으로 나타내고 있어 해외부문을 통한 통화의 공급규모를 파악하는 데 유용한 지표다.

 

▣ 주식[株式, stock]

- 주식회사의 자본을 이루는 단위로서의 금액 및 이를 전제로 한 주주의 권리·의무(주주권)를 말한다. 주식회사는 자본단체이므로 자본이 없이는 성립할 수 없다. 자본은 사원인 주주()의 출자이며, 권리와 의무의 단위로서의 주식으로 나누어진다. 따라서 주식에는 자본을 구성하는 분자로서의 금액의 뜻과, 주주의 회사에 대한 권리·의무의 단위인 주주권()으로서의 뜻이 있다. 주식과 유사한 것에 합명회사합자회사의 지분()이 있으나, 주식은 1인이 많이 소유할 수 있는 데 대하여 지분은 각인의 출자분을 각각 하나의 지분으로 하는 점에 양자의 차이가 있다. 일반적으로 주식과 주권()을 혼동하는 일이 많으나, 주권은 주식(주주권)을 표창하는 유가증권이다. 주식을 줄여 '주'라고 하며, 소유자를 '주주'라고 한다.

 

▣ 주가수익률[株價收益率, price earning ratio; PER]

- 주식의 1주당 시장가격인 주가와 1주당 수익액의 비율을 뜻하며 수익액 1단위가 현재의 시장에서 평가되는 정도와 주가의 적정수준을 판단하는 지표로 이용된다. 주가를 1주당 연간 세공제() 후 이익금으로 나누어서 산출하는데, 이 비율이 높으면 회사의 이익에 비해 주가가 상대적으로 높은 것을 뜻하며, 반대일 때는 주가가 이익에 비하여 낮다는 말이 된다. 주가의 채산은 종래 배당에 의존해왔으나 최근에는 이익의 동향이 배당보다는 기업의 수익력이나 안정성을 정확하게 반영하므로, 주가도 이를 중시하는 경향이 뚜렷하여 주가수익률도 배당 이상의 투자척도로서 주목을 받고 있다. 주가수익률은 미국에서 발달하여 지금은 유럽에서도 대표적인 주가지수로 되어 있다.

 

▣ 주거래은행[主去來銀行]

- 주거래 은행이란 은행법 제30조의 2항(계열기업군에 대한 여신제한) 및 관련 규정에 의거, 금융기관으로부터 거액여신을 수혜받고 있는 업체로서 여신관리대상으로 정한 계열기업군의 거래은행 중 주된 거래은행이며 종합적인 여신관리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은행을 말한다. 현재 주거래은행에 의한 여신관리대상은 금융기관 총여신(대출금 및 지급보증 포함)이 1,000억 원 이상인 계열기업군이다. 주거래은행은 여신관리 대상기업군 및 기업체에 대해 종합자금 수급계획의 협의, 부동산 및 기업투자의 제한, 결산협의, 기업경영 분석, 재무구조 개선지도 등의 업무를 수행함으로써 대상기업군 및 기업체에 대한 거액여신의 억제 및 재무구조의 개선을 지도하고 있다. 한편 이러한 주거래은행제도와 유사한 제도로 수출금융수혜대상업체와 수출실적 및 융자한도와 사후관리 등의 종합관리를 위한 주거래 외국환은행제도와 외국환업무 인증 및 사후관리를 위한 지정거래 외국환은행제도가 있다.

 

▣ 주식청약[株式請約]

- 주식을 인수하여 주주(株主)가 되겠다는 의사표시이다. 주식회사의 모집설립 또는 통상의 신주발행의 경우에는 주주의 모집이 행해지며, 신청인이 이에 응해 주식의 신청을 하고, 발기인() 또는 대표이사가 신청에 따라 배당을 하면 주식의 인수가 확정되어 신청인은 인수인()이 된다. 이어 법정절차를 마치면 주주가 된다. 따라서 주식의 신청은, 설립중 또는 존속중의 주식회사에 대한 입사계약의 신청이라는 성격을 지니고 있다. 주식의 신청자는 발기인 또는 대표이사가 법정사항을 갖추어 작성한 주식청약서를 사용하여 신청하여야 한다(상법 302조). 이 주식청약서에 자기가 인수하려고 하는 주식의 수()와 주소를 기재하고 기명날인하여 회사에 제출하여야 한다. 회사로부터 주식의 배당을 받으면, 납입기일에 인수가액 전액을 납입하도록 되어 있는데, 실제의 취급은 주식청약서에 청약증거금을 첨부하여 청약기간 내에 납입취급은행에 제출하여야 한다. 이 경우 청약의 배정을 받으면 납입금액에 충당되지만 납입을 해태()하면 실권된다(307조).

 

▣ 주식투자[株式投資]

- 경영참가를 목적으로 또는 배당 및 시세차이를 통한 이득을 목적으로 주식에 투자하는 것을 말한다, 전자는 기업이 다른 기업의 경영에 참가하거나 계열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것 등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만 궁극적으로는 기업 간의 관계강화를 목적으로 한다는 데 공통점을 갖고 있다. 한편 배당 및 시세차익을 목적으로 하는 투자는 주식에의 순수한 투자라는 의미에서 순투자라고 한다. 실제로는 양자가 명확히 구분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예를 들면 생명보험회사의 주식투자처럼 영업상의 균형과 보험금 상승의 추구 등 혼합적인 목적으로 하는 투자도 있기 때문이다.

 

▣ 주식회사[株式會社, corporation]

- 여러 사람으로부터 자본을 모으는 데 가장 편리한 기업형태로서, 자본금을 균등한 주식으로 분할하여 출자자, 즉 주주는 주식의 인수가액을 한도로 출자의무를 부담할 뿐, 회사의 채무에 대하여 아무런 책임을 주주 않고 회사재산만이 책임을 지는 회사를 말한다. 주식은 유가증권의 형태를 취하여 양도가 자유롭고 주주는 유한책임을 지기 때문에 자본조달이 용이해진다. 주식회사의 주주와 회사와의 관계는 비인격적이므로 자본회사 또는 물적회사라 부르기도 한다. 주식회사 유한·합자·합명회사보다 공식적인 조직을 갖추고 있고, 상법에 의하여 창설되는 법인체로 서 전 출자자의 유한책임, 자본(지분)의 증권화, 중역제도 등 세 가지 특징을 갖는다

 

▣ 주주[株主, shareholder]

- 주식을 가지고 직접 또는 간접으로 회사경영에 참가하고 있는 개인 및 법인을 말한다. 그러나 단지 주식을 소유한다고 해서 주주가 되는 것은 아니다. 그 회사의 주주명부에 성명, 주소 등을 기재하여 명의개서를 함으로써 주주가 될 수 있으며 주주로서 각종의 권리를 행사할 수 있다. 주주라는 말은 그 성격 및 상태에 따라서 법인주주, 개인주주, 외국인 주주, 대주주, 소수주주, 안정주주 등으로 구별하여 사용되고 있다.

 

▣ 준예산[準豫算]

- 국가의 예산이 법정기간 내에 성립하지 못한 경우, 정부가 일정한 범위 내에서 전(前)회계연도 예산에 준하여 집행하는 잠정적인 예산이다. 국회는 정부가 회계연도 개시 90일 전까지 제출한 예산안을 회계연도 개시 30일 전까지 의결하여야 한다. 그런데 새 회계연도가 개시될 때까지 예산안이 의결되지 못한 때 정부는 예산안이 의결될 때까지, ① 헌법이나 법률에 의하여 설치된 기관 또는 시설의 유지·운영비, ② 법률상 지출의무의 이행을 위한 경비, ③ 이미 예산으로 승인된 사업의 계속비 등을 전년도 예산에 준하여 집행할 수 있다(헌법 54조 1~3항, 예산회계법 34조 1항). 이미 집행된 예산은 당해 연도의 예산이 성립되면, 그 성립된 예산에 의하여 집행된 것으로 본다(예산회계법 34조 2항).

 

▣ 중계무역[仲介貿易, intermediary trade]

- 간접무역의 한 형태로 수출국과 수입국의 중간에 제3국의 상인이 개입하여 이루어지는 무역으로 삼국간 무역이라고도 한다. 제3국의 중개업자가 거래의 주체가 되어 자기의 위험과 부담으로써, 수입업자에게는 매도인()의 입장에서 주고 수출업자에게는 매수인()의 입장에 서서 매도가격과 매입가격의 차이를 중개업자가 취득하는 거래의 형식을 취한다. 예를 들면, 수출국인 A국과 수입국인 B국 사이에 제3국인 C국이 상품의 수출입을 중개하는 경우, C국의 입장에서 본 무역의 형태가 중개무역이 된다. 중개무역은 중계무역(貿)과 흡사한 점이 있으나, 중개무역의 경우 제3국의 상인이 수출입 과정에 개입하는 수동적인 입장인 반면, 중계무역의 경우에는 수출입 과정에 능동적으로 참여하는 입장에 서서 전자보다 더 주체성을 살린다는 점에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 간접무역의 한 형태로서 중개무역은 중개무역항(merchandising port)을 거친다. 중개무역의 조건으로는 ① 관세가 부과되지 않는 자유항(free port)이어야 하며, ② 화물()의 집산지이어야 하고, ③ 외화의 교환이 자유로워야 한다는 점 등이다

 

▣ 중앙은행[中央銀行, central bank]

- 한 나라의 통화제도의 중심이 되며 은행제도의 정점을 구성하는 은행을 뜻하며, 한국의 한국은행, 미국의 연방준비은행, 영국잉글랜드은행, 프랑스프랑스은행, 일본의 일본은행 등이 이에 속한다. 중앙은행은 독점적으로 은행권을 발행하고, 시중은행의 지급준비금의 예탁을 받으며, 국고의 출납을 다루고, 금융정책을 시행하고 있어, 발권()은행, 은행의 은행, 정부의 은행, 금융정책 수행은행이라고도 한다. 1980년대 후반 이후 각국은 중앙은행의 독립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중앙은행법을 개정 ·추진 중이다

 

▣ 증권[證券, bill securities]

- 증권이란 일반적으로 유가증권의 준말로, 증권면에 일정한 권리나 금액이 기재되어 있어 자유롭게 매매나 양도 또는증여 등이 가능한 증서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유가증권은 채권과 주식으로 구분된다. 채권이란 일종의 차용증서와 같이 자금을 빌리면서 정해진 이자와 원금을 만기에 상환한다는 조건에 따라 작성된 증서를 말한다. 이에 반해 주식(또는 지분)이란 회사(또는 조합)에 자본을 납입하였다는 증서의 일종으로 운용실적에 따라 배당을 받으며, 회사가 해산하지 않는 한 출자자들에게 출자금을 상환할 의무가 없다.

 

▣ 증권거래소[證券去來所 stock exchange]

- 증권을 매매하기 위하여 개설된 상설의 유통시장이다. 증권시장은 발행시장유통시장으로 구분되는데, 증권거래소는 전형적인 유통시장이다. 한국은 부산시 중구 중앙동5가에 한국증권선물거래소가 있다. 주식매매의 대부분과 채권매매의 과반수가 이곳에서 집중적으로 거래된다. 미국·일본에는 거래소가 10여 곳에 있으나, 매매의 대부분이 그 중 제일 큰 도시에 있는 거래소 한 곳에 집중된다. 한국증권선물거래소는 한국증권선물거래소법에 따라서 유가증권시장, 코스닥시장, 선물시장의 개설 및 운영을 위해 설립된 주식회사이다. 2005년 1월 증권거래소, 선물거래소, 코스닥증권시장이 합병방식으로 통합하여 기존의 회원제 조직에서 영리추구를 기본으로 하는 주식회사 조직으로 전환되었다. 거래를 시작할 때 사고 팔자는 주문()을 모두 모아서 하나의 시세를 결 정하지만(단일가격 매매), 그후부터 그때마다 들어오는 주문중 서로 값이 맞은 것을 매매시켜 나간다(). 도중에 특히 매매량이 폭주할 때는 평상시의 접속매매를 중단하고 주문을 한꺼번에 처리하여 주는 일(대량매매)도 있다. 하루 중의 첫시세를 시가(), 끝시세를 종가()라고 하며, 종가를 그날의 대표시세로 본다. 일반투자자는 증권거래소에 직접 참여할 수 없는 대신, 거래소에서 일어나는 매매상황과 중요한 정보·조치상황은 증권회사 점포에 즉시 전달되고 신문 등에도 공포되므로 매우 공개적인 시장이라 할 수 있다.

 

▣ 증권회사[證券會社, securities company]

- 증권거래법에 근거하여 기획재정부장관의 허가를 받고 증권업을 영위하는 주식회사이다. 허가는, ① 유가증권의 매매업무, ② 유가증권의 위탁매매, 매매의 중개 대리, 시장에서의 매매거래에 관한 위탁의 중개·주선·대리 등의 업무, ③ 유가증권의 인수·매출 및 모집 또는 매출의 주선 등의 업무로 구분된다(증권거래법 28조). 증권회사의 허가에는, ① 업무를 건전하게 수행할 수 있는 재산적 기초와 수지전망, ② 업무를 정확하게 수행할 수 있는 지식·경험·사회적 신용 등의 인적 구성, ③ 당해지역의 유가증권의 거래상황과 기타 경제상황 등이 중점적으로 심사된다(32조). 은행법에 의한 금융기관, 신탁업법에 의한 신탁회사, 단기금융업법에 의한 단기금융회사와 기타 대통령령이 정하는 법인은 영업의 종류별로 재정경제원장관의 허가를 받아 증권업을 영위할 수 있다(29조 1항).

 

▣ 증여세[贈與稅, gift tax]

- 증여에 의하여 재산이 무상으로 이전되는 경우에 부과되는 조세이다. 증여에 대하여 증여세를 부과하는 것은 증여와 상속이 생전()과 사후()의 차이가 있을 뿐 재산의 무상이전()이라는 공통점이 있으므로, 상속에 대하여 상속세()를 부과하는 것과 형평을 맞춤으로써 생전증여를 통한 상속세의 회피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따라서 증여세는 상속세의 보완세의 의미를 갖는다. 증여세는 국세()이며, 보통세()이고, 직접세()이다. 증여세는 수증자()가 거주자인 경우에는 모든 증여재산, 수증자가 비거주자인 경우에는 증여받은 재산 중 국내에 있는 재산에 대하여 부과하되, 수증자에게 소득세가 부과되는 때에는 증여세를 부과하지 않는다(상속세 및 증여세법 제2조). 영리법인 이외의 수증자는 증여세를 납부할 의무가 있으나, 일정한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증여자가 수증자와 연대()하여 증여세를 납부할 의무를 진다(동법 제4조). 증여세는 수증자의 주소지를 관할하는 세무서장이 과세한다(동법 제6조). 과세대상인 증여재산에는 수증자에게 귀속되는 재산으로서, 금전으로 환가할 수 있는 경제적 가치가 있는 모든 물건과 재산적 가치가 있는 법률상 또는 사실상의 모든 권리를 포함한다(동법 제31조). 일정한 경우에는 증여로 의제되거나 추정된다(동법 제32조 내지 제45조). 과세가액()은 증여일 현재의 증여재산의 시가()에 의한다(동법 제60조). 일정한 금액은 비과세로 되고(동법 제46조), 공익목적의 출연재산 등은 과세가액에 산입하지 않는다(동법 제17조, 동법 제49조, 동법 제52조, 동법 제52조의 2). 과세표준은 과세가액에서 증여재산(동법 제53조)과 재해손실(동법 제23조, 제54조)을 공제한 금액으로 하며, 과세표준이 20만원 미만인 때에는 증여세를 부과하지 않는다(동법 제55조). 과세표준에 상속세와 동일한 누진세율을 적용하여 산출세액으로 하며(동법 제56조), 직계비속()에의 증여에 대하여는 할증과세가 된다(동법 제57조). 증여세의 납세의무가 있는 자는 증여받은 날부터 3개월 이내에 증여세의 과세가액 및 과세표준을 납세지 관할 세무서장에게 신고하고(동법 제68조), 신고기한 내에 산출세액에서 감면세액 등을 차감한 금액을 납세지 관할 세무서 등에 납부해야 한다(동법 제70조). 연부연납()과 물납()이 인정되며(동법 제71조, 동법 제73조), 불성실한 신고와 납부에 대하여는 가산세를 징수한다(동법 제78조).

 

▣ 증자[增資, increase of capital]

- 회사가 일정액의 자본금을 늘리는 것이다. 증자의 유형에는 신주발행이 실질적인 자산의 증가로 연결되는 유상증자와 실질자산 증가 없이 주식자본만 늘어나는 무상증자로 크게 대별되며, 이외에 전환사채 전환이나 주식배당 등이 있다. 유상증자는 회사가 발행한 신주를 구(九)주주나 제3자가 돈을 내고 사는 것으로, 이때 들어온 자금은 이자를 지급하지 않아도 되는 자산이므로 기업의 입장에서는 재무구조 개선효과가 있다. 그러나 한정된 증시자금에 증자수요가 넘치게 될 우려가 있으므로 당국은 기업이 원하는 대로 허용해주지 않고 조정위원회를 열어 통제한다. 무상증자는 이익준비금이나 재평가적립금, 자본잉여금 등 사내유보금을 바탕으로 신주를 발행, 구(九)주주에게 무상으로 배정하는 것을 말한다. 원칙적으로 보면 무상증자는 주주의 실질이익을 늘려주지는 않기 때문에 주주에게 이익이 될 수는 없으나, 일반투자자들은 무상증자가 단기적으로는 주가를 높인다고 믿기 때문에 증권전문가들은 단기호재 장기악재로 해석하는 경향이 있다

 

▣ 지급준비제도[支給準備制度]

- 금융기관에 대하여 예금 등 금전채무의 일정비율에 해당하는 지급 준비금을 의무적으로 한국은행에 예치 또는 시재금으로 보유토록 하는 제도로서 원래 예금자 보호에서 출발하였으나 오늘날에는 재할인제도 및 공개시장조작과 함께 중앙은행의 정통적인 통화신용정책수단의 하나로 활용되고 있다. 한국은행은 시중에 자금이 너무 많이 풀려있다고 판단되면 금융기관의 지급준비율을 높여 신용창조능력을 줄임으로써 통화량을 줄이고 그 반대의 경우에는 지급준비율을 낮추어 통화량을 늘리게 된다. 한국은행법대한민국 내의 금융기관은 예금채무에 대한 일정비율의 예금지급준비금을 한국은행에 지급준비예금으로 보유해야 하며, 금융통화위원회는 모든 금융기관에 일률적으로 적용할 예금지급준비금의 최저율을 정하며,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는 이를 변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한 금융통화위원회는 현저한 통화 팽창기에는 지정일 현재의 예금액을 초과하는 증가액에 대하여 100분의 50 이상 전액까지의 최저 예금지급준비금의 보유를 요구할 수 있으며, 각 금융기관이 보유할 최저 예금지급준비금은 금융통화위원회가 정하는 바에 따라 매반월별(每半月別)로 계산하며, 미달시에는 반월간의 평균부족액의 100분의 1을 과태금으로 한국은행에 납부하여야 한다

 

▣ 지급여력비율[支給餘力比率]

- 보험금을 제때 지급할 수 있는지를 나타내는 것으로 경영상태를 가늠할 수 있는 좋은 지표이다. 1998년 퇴출 대상 보험사를 선정하는데 주요 잣대가 됐다. 생보사의 지급여력비율순재산(자산 - 부채 + 내부 유보자산)을 책임준비금으로 나누지만 손보사는 적정잉여금으로 나눈다. 책임준비금이란 보험사가 청산할 때 가입자에게 돌려줘야 할 돈(총부채)을 말한다. 감독규정에는 지급여력비율이 100%일때를 정상 상태로 본다. 100% 미만이면 경영개선명령을 통해 퇴출조치를 내릴 수 있다

 

▣ 지방세[地方稅, local tax]

- 지방자치단체가 징수하는 조세를 지방세라 한다. 지방세는 국가의 수권에 의해 주로 지방자치단체가 관할하는 지역사회의 복지를 증진시키기 위한 목적에서 징수된다. 지방세의 특징으로는 국세와 비교해서 상대적이며 능력원칙과 더불어 이익원칙을 준용하는 것이 보통이다. 지방세를 소득세류, 소비세류, 그리고 자산세류로 3대별 할 경우 다음과 같다. ① 소득세류 : 농지세, 주민세 ② 소비세류 : 자동차세, 마권세, 도축세, 면허세, 등록세 ③ 자산세류 : 재산세, 취득세, 도시계획세, 공동시설세, 사업소세

 

▣ 지적재산권[知的財産權, intellectual property right]

- 지적재산권은 인간의 정신적인 창작활동의 소산에 대한 재산권을 말하며, 크게 저작권산업재산권(특허권, 실용신안권, 의장권, 상표권)으로 나뉜다. (1) 저작권/ 산업재산권 : 지적재산권은 크게 문예·학술·미술 등 문화적 창작에 관한 '저작권'과 발명·고안·의장(意匠) 등 산업상의 창작 및 상표 등 영업상의 표지에 관한 '산업재산권(특허권·실용신안권·의장권·상표권)'으로 나뉜다. 저작권(copyright)은 어문, 음악, 미술, 컴퓨터 프로그램, 캐릭터 같은 독창적인 저작물의 저작자에게 부여하는 배타적인 권리로서, 자신의 창작물을 공표하고, 이를 하여 어떠한 방법으로든 공개 배포 또는 전달하고, 저작물을 다른 사람이 특정의 방법으로 사용하도록 허락할 수 있는 권리를 의미한다. 산업재산권 중 특허권(patent)은 발명에 대한 권리이다. 실용신안권(utility model)은 특허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작은 실용적인 발명이나 고안에 대해 주어지는 권리로 상품의 형태, 구조 또는 조립에 관한 기술적 창작에 대한 재산권을 의미한다. 의장권(industrial design)은 상품의 독창적인 모양, 형상 및 색채 등 외관상으로 표현되는 독창성에 대하여 주어지는 권리이다. 상표권(trademark)은 생산자가 자신의 상품을 다른 상품과 구분하기 위하여 사용하는 문자·도형·기호·색채 등으로 표현되는 상징에 대한 독점적 사용권을 의미한다. (2) 지적재산권의 보호 : 지적재산권은 배타적 지배권으로서 소유권과 유사하지만 보호기간과 공공적 제한이 정해지고, 국제기구인 세계 지적소유권기구가 있어 권리보호의 보급이 진행되고 있다. 지적재산의 종류에 따라 그리고 국가마다 조금씩 그 보호기간에 차이가 있다. 저작권은 기본적으로 저작자가 생존하는 동안과 사망후 50년간 보호하도록 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그리고 특허권은 출원일로부터 20년, 실용신안권은 출원일로부터 10년, 의장권은 등록일로부터 15년, 상표권은 등록일로부터 10년이 보호기간이다. 지적재산권을 얻기 위해 정부 기관 등에 꼭 등록을 해야할 필요는 없다. 저작권은 저작한 때로부터 발생하는 권리로서, 등록을 한다든지 하는 어떠한 절차나 방식의 이행은 필요치 않다. 지적재산권 중에서도 산업재산권으로 분류하는 특허권, 실용신안권, 상표권, 의장권은 특허청에 등록을 해야만 효력이 발생한다. 또 작품을 만들어 놓고 발표하지 않았어도 지적재산권 보호를 받는다. 미완성 작품도 지적재산에 해당하며, 사후에 작품이 발굴된 경우 유가족이 그 권리를 이어 받는다. 지적재산권 침해는 친고죄에 해당한다. 즉, 침해당한 사람이 고소. 고발을 해야 죄가 성립되는 것이다. 소프트웨어를 불법으로 복제했다고 해도 해당 업체나 개발자가 고소, 고발하지 않으면 검찰이 수사를 하지 않는다.

 

▣ 직접세/간접세[直接稅/間接稅]

- 세금을 내는 사람과 그 세금을 실제로 부담하는 사람이 같은 세금을 직접세라 한다. 반면 세금을 내는 사람과 실제로 세금을 부담하는 사람이 다른 세금을 간접세라 한다. 소득세·법인세·재산세 등은 직접세에 속하며, 부가가치세·특별소비세·주세·증권거래세 등은 간접세에 속한다. 직접세는 개인이나 기업의 소득에서 세금이 원천 징수되어 소득 이전 절차가 끝난다. 그러나 간접세의 경우, 겉으로 보면 세금내는 사람이 세금을 내지만, 다른 사람에게 전가된다. 예를 들어 증권거래세는 증권회사가 정부에 납부하지만, 그 부담은 증권투자자에게 간다. 간접세는 정부의 세금 징수 업무를 간편하게 해주지만, 사회 전체적으로 빈부 격차를 심화시키고 물가를 자극한다.

 

▣ 지하경제[地下經濟, unground economy]

- 과세의 대상이나 정부의 규제로부터 피하기 위하여 합법적·비합법적 수단이 동원되어 이루어지는 숨은 경제를 뜻한다. 정부측 입장에서 보면, 공개되지 않고 신고되지 않으며 계측()되지 않는 경제활동 등, 정부기관에서 포착하지 못하는 경제를 말한다. 비합법적인 것으로는 마약의 매매나 매춘, 합법적인 경우로는 무기명식 할인채()의 매매 또는 한정된 범위 내에서의 자본이득(capital gain)이 있다. 현금으로 거래되는 부분이 많아 캐시(cash) 이코노미, 위법성을 지적하여 블랙(black) 이코노미라고도 하는데, 그 규모를 소득금액으로 추정하면 선진국에서는 국민총생산(GNP)의 1할을 넘는다고 한다. 미국·유럽 등지에서는 특히 1970년대에 들어 지하경제 활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기 시작하였는데, 정부사업 부문의 비대화에 따라 세율이 높아지자, 이를 피하기 위하여 지하경제가 활발해졌다. 지하경제를 구성하는 자금에는 뇌물, 조직적인 매춘, 마약거래, 각종 절도·횡령 및 화이트칼라범죄 등 범죄행위를 원천으로 하는 자금, 외환관리법에 위반되는 행위를 원천으로 하는 자금, 불법노동을 원천으로 하는 자금, 치외법권에 의하여 비과세 대상이 되는 경제활동이 가져다 주는 자금 등이 있는데, 이들 자금은 결국 이러한 행위를 되풀이하는 데 쓰인다. 이 밖에 한국에서의 두드러진 지하경제로는 사채(), 부동산 투기, 서화()·골동품 등에의 투자 및 아파트 등 입주권의 프리미엄, 특정업소 허가에 따르는 권리금 등이 있다